'밤에 피는 꽃' 꽉 찬 해피엔딩, 이하늬가 이하늬 했다 [TV온에어]
2024. 02.18(일) 08:00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밤에 피는 꽃'이 꽉 찬 해피엔딩으로 종영했다.

17일 밤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밤에 피는 꽃'(극본 이샘·연출 장태유) 마지막 회에서는 복수에 성공하는 조여화(이하늬)의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조여화는 석지성(김상중)에게 복수의 칼날을 겨눴다. 그러나 그를 발린건 박수호(이종원)이었다. 조여화는 "어찌 제 오라버니를 죽이고 그리 온화한 표정을 지을 수 있겠냐"며 현실을 부정했지만 박수호는 강필직(조재윤)이 석지성의 명으로 오라비를 죽였다고 밝혔다.

조여화의 오라버니는 조여화를 보기 위해 목숨을 걸고 돌아왔건만 죽음을 맞이했다. 이를 알게 된 조여화는 죄책감에 괴로워했다.

편전에 등장한 조여화는 모든 신하가 보는 앞에서 석지성의 죄를 읊었다.

이에 석지성은 "우리 집안에서 쫓겨나고 싶냐"라고 일갈했고, 조여화는 "전 죽을 각오로 왔는데, 쫓겨나는게 두려울까"라고 반박했다. 이어 그는 "역모를 한 좌의정의 며느리로서 그 죗값을 달게 받겠다"라고 전했다.

죄가 드러났음에도 몰염치한 석지성에게 조여화는 "이제 그만하라"라며 복면을 썼다. 조여화는 "제가 그날 그냥 아버님의 목을 베어야 했나 후회하지 않게 하라"라고 검을 꺼냈고, 석지성은 당황했다.

이후 이소(허정도)는 석지성에게 반역죄를 물었고, 선왕을 살해해 역모를 꾸민 죄로 천민으로 강등시켰다.

조여화는 이혼한 아내를 의미하는 기별부인이 됐다. 조여화는 박수호에게 "오래 전, 나으리께서 제게 만약 오라버니의 행방을 알게 되고 좌상의 죄를 모두 밝히고 나면 그 다음에는 어찌 살 거냐 제게 물으셨다"라고 말했다.

이어 조여호는 "모든 것이 끝나고 난 다음 나는 누구로, 무엇으로 살지. 어느 집안의 며느리, 누군가의 부인 말고. 헌데 이 모든 일들이 끝나도 전 죽을 때까지 석씨 집안의 며느리라는 것이 바뀌지 않을 것이란 걸 깨달았다. 이혼을 하게 돼도 사대가의 며느리였으니 그 처지가 과부랑 별반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조여화는 박수호에게 "이제 나으리도 그만 나으리의 길을 가시라"라고 전했고, 박수호는 "그렇겐 못한다. 부인이 복면을 썼건, 과부였건, 저는 아무런 상관이 없다. 부인 곁에 있겠다. 그대와 함께 하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조여화는 사라졌다. 조여화는 석정과 유금옥(김미경)에게 마지막 인사를 건넨 뒤 떠났다. 박수호는 조여화를 찾아다니다 "누군가의 정인으로 살고 싶지 않다"는 그의 마지막 말을 회상하며 "그리 살길 바라고, 기다리겠다"라고 말했다.

시간이 흘러 1년 뒤, 아녀자들을 납치하는 범죄자들이 극성인 도성에 조여화가 다시 나타났다. 박수호는 이런 조여화와 재회했다. 박수호는 "다시 내 눈에 띄었으니 이제 절대 내 눈 밖을 벗어나지 못할 것"이라 전했다. 이에 조여화는 "한 번 기회를 드리겠다"라며 그의 고백을 받아들였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MBC '밤에 피는 꽃']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밤에 피는 꽃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