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에 피는 꽃' 이하늬, 오라비 죽음의 진실 알았다 [TV나우]
2024. 02.17(토) 22:24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밤에 피는 꽃' 이하늬가 김상중에게 복수의 칼날을 겨눴다.

17일 밤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밤에 피는 꽃'(극본 이샘·연출 장태유) 마지막 회에서는 박수호(이종원)가 조여화(이하늬)에게 오라버니 죽음의 진실을 알리는 장면이 방송됐다.

이날 조여화는 박수호로부터 오라버니 죽음에 대한 진실을 마주했다. 박수호는 "그 얘길 해드리려 했다. 강필직(조재윤)이 좌상의 명을 받아 부인의 오라버니를 죽였다 자백했습니다"라고 전했고, 진실을 확인한 조여화는 곧바로 강필직을 찾아갔다.

강필직을 만난 조여화는 오라버니가 자신을 만나기 위해 돌아왔다고 죽임을 당했다는 사실에 눈물을 흘렸다.

조여화는 "해야 할 마지막 일을 하겠다"라며 석지성(김상중)을 찾아가 목에 칼을 겨눴다. 그러나 그를 제지한 건 박수호였다.

그는 "정체를 드러내 좌상을 죽이고 부인도 모든 것을 버리려고 하시는 거냐"라며 "부인의 오라버니가 자신의 복수를 위해 부인이 죽기를 바라겠습니까. 그렇게 끝내는 방법밖에 없다면, 제가 하겠습니다. 그러니 제발 부인 스스로를 해치지 마십시오"라고 전했고, 조여화는 눈물을 흘렸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MBC '밤에 피는 꽃']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밤에 피는 꽃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