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묘'→'시민덕희', 2월 극장가 흥행 견인했다 [무비노트]
2024. 03.20(수) 13:26
파묘 시민덕희
파묘 시민덕희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영화 ‘파묘’의 흥행으로 2월 극장가가 활력을 찾았다.

영화진흥위원회(이하 영진위)는 지난 19일 ‘2024년 2월 한국 영화산업 결산’ 보고서를 발표했다. 여러 장르 영화 흥행으로 지난달 전체 매출액이 크게 늘었고, 관객층도 다양해지며 극장가에 활력이 되살아나고 있다는 분석이다.

오컬트 ‘파묘’, 뮤지컬 ‘웡카’, 코미디 ‘시민덕희’ 등 다양한 장르의 영화가 흥행하며 극장가에 활력이 돌았고, 그 결과 2월 전체 매출액, 관객 수가 증가했다. 2월 전체 매출액은 1105억 원으로 2017~2019 년 2월 전체 매출액 평균 (1458억 원)의 75.8% 수준을 회복했고 , 전년 동월 대비로는 60.1%(415 억 원) 증가했다. 2월 전체 관객 수는 1146만 명으로 2017~2019년 2월 전체 관객 수 평균(1767만 명)의 64.8% 수준을 나타냈으며, 전년 동월 대비로는 78.4%(504만 명) 늘었다.

2월 한국 영화의 매출액과 관객 수가 큰 폭으로 증가했다. 2월 한국 영화 매출액은 662억 원으로 2017~2019 년 2월 한국 영화 매출액 평균 (911억 원)의 72.6% 수준을 기록했고 , 전년 동월 대비로는 392%(527 억 원) 증가했다. 2월 한국 영화 관객 수는 697만 명으로 2017~2019년 2월 한국 영화 관객 수 평균(1104만 명)의 63.1% 수준이었고, 전년 동월 대비로는 447.7%(569만 명) 늘었다. 2월 한국 영화 매출액 점유율은 59.8%, 관객 수 점유율은 60.8%였고, 2월 기준으로 4년 만에 매출액 ·관객 점유율 모두 50% 를 넘어서며 외국 영화에 우위를 점했다

‘파묘’가 2월에만 매출액 351억 원 , 관객수 370만 명을 기록하며 2월 전체 흥행 1위를 기록했다. 이어 ‘시민덕희’가 매출액 100억 원(관객수 104만 명)으로 3위를 기록했다.

‘파묘’ ‘시민덕희’의 흥행과 더불어 2월 개봉작인 ‘소풍’ ‘도그데이즈’까지. 2월은 젊은 관객부터 장 ‧노년층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관객을 극장으로 불러들이기에 충분했다. 특히 2월 독립·예술 영화 흥행에서도 1위와 6위 , 7위에 오른 ‘소풍’ ‘기적의 시작’ ‘비욘드 유토피아’ 모두 50대 이상 관객층 비중이 가장 높았던 것으로 나타나 장‧노년층 관객이 2 월 극장가의 한국 영화 매출액 상승에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관객 연령층의 경우 CGV의 연령별 예매 분포를 참고하는데, 현장 발권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장‧ 노년층 관객의 특성을 고려하면 해당 연령층의 실제 관객 비중은 더 높을 것으로 판단된다. 이렇듯 참신하고 다양한 소재와 도전적인 장르물까지 풍성해진 2월의 극장은 MZ 세대부터 장‧노년층에 이르기까지 엔데믹 시대 관객층이 점차 확대되고 있다는 긍정적 신호를 볼 수 있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각 영화 포스터]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시민덕희 | 파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