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배우’ 고두심, 대한민국 세계화 봉사대상 수상
2023. 10.12(목) 17:37
고두심
고두심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배우 고두심이 세계한인여성의 권위를 높인 공로를 인정받아 ‘대한민국 세계화 봉사대상’을 수상했다.

고두심은 지난 11일 세계한인여성협회에서 주관·주최하는 제8차 세계한인여성대회 대한민국 세계화 봉사대상(이하 ‘봉사대상’)을 수상했다. 올해로 10년을 맞이한 세계한인여성협회는 재외한인여성 정책의 미래상을 제안하고, 한민족의 정체성을 가지고 전 세계에서 활약하고 있는 재외한인 여성의 미래경쟁력에 대한 조명과 동포들 간의 소통에 앞장서고 있다.

방송연예 부문으로 이름을 올린 고두심은 1972년 데뷔 후 지상파 방송 3사 연기대상 뿐 아니라 백상예술대상 TV부문 대상을 포함해 드라마 부문에서 받을 수 있는 대상은 모두 휩쓴 ‘국민배우’다. 무엇보다 1980년부터 2002년까지 무려 22년간 방송됐던 국민 드라마 ‘전원일기’를 통해 ‘국민엄마’라는 별칭을 얻고 있는 그는 다양한 후원과 봉사 활동 등 사회공헌을 통해 사회에 모범을 보이며 많은 이들의 귀감이 되고 있다.

또한 현재 따뜻한 힐링 드라마로 입소문을 타고 있는 tvN 월화드라마 ‘반짝이는 워터멜론’에서 이찬(최현욱 분)의 할머니이자 달팽이 하숙집 주인인 고양희 역을 맡아, 손자를 걱정하고 하숙인들을 챙기는 할머니의 따스한 정을 전하면서 유쾌한 재미와 감동을 동시에 선사하고 있다.

이러한 공로를 인정받으며 이번 봉사대상에 이름을 올린 고두심은 수상 직후 “세계한인여성협회로부터 봉사대상이라는 큰 상을 받게 돼서 정말 기쁘다. 존경하는 인물 중 거상 김만덕이라고 있다. 조선시대 여성의 신분으로 흉년으로 굶주린 이웃을 구제하며 나눔과 봉사를 실천한 인물인데, 그의 정신을 이어 받아 더욱 노력하며 살겠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 한인여성으로서, 해외에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한 사람으로 살아가는 그 무게가 적지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 언제 어디에서나 건강하시고, 행복한 삶을 누리기를 바라며 가족 모두의 행복을 빌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H&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고두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