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두심, 국악방송 '마음을 보내다 조선에서 온 편지' 내레이션 참여
2023. 12.15(금) 17:47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배우 고두심이 국악방송(사장 백현주) 연말 특집 라디오 프로그램 '마음을 보내다 조선에서 온 편지' 내레이션을 맡았다.

오는 18일부터 방송될 라디오 특집 프로그램 '마음을 보내다 조선에서 온 편지'는 박지원, 정약용, 윤선도의 편지와 1586년 31살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남편에 대한 사랑과 그리움을 담아 관 속에 넣은 부인의 한글 편지가 담겨있다. 한 시대를 풍미한 사람들의 애틋하고 미소 짓게 하는 소소한 일상의 편지가 2023년을 마무리하는 이때 우리 삶을 더욱 향기롭게 해 줄 전망이다.

따뜻하며 연기력 짙은 배우 고두심의 목소리로 '마음을 보내다 조선에서 온 편지'는 때로는 마음 따뜻하게 때로는 그리움으로 편지글을 더욱 감성적으로 청취자들에게 전할 예정이다.

내레이션을 맡은 고두심은 "이런 글을 읽고 되돌아가면 마음이 편안해지고 따뜻해진다. 좋은 글을 읽게 해 주어 고맙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프로그램 기획, 연출을 맡은 김은하 국악방송 라디오 제작부장은 "마치 습자지를 놓고 그림을 그렸을 때 그 습자지의 겹침처럼 사람들이 느끼는 희로애락은 시대를 달리해도 같은 선상에서 비슷한 모습의 이야기와 감성을 가지고 있다. 그런 의미에서 그들의 편지글에서 시간을 관통하는 '삶의 의미'를 찾아볼 수 있을 것이다. 특히 바쁘고 들뜨는 연말연시 진정으로 우리가 돌아보고 돌봐야 할 것이 무엇인지 느낄 수 있을 것이다"라며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청취자들의 마음을 가슴 뭉클하게 만들 라디오 특집 프로그램 '마음을 보내다 조선에서 온 편지'는 오는 18일부터 31일까지 하루 두 차례 오전 7시 51분과 저녁 6시 51분에 2주간 네 편의 편지가 방송될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국악방송]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고두심 | 국악방송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