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단둘이' 이효리의 반성 "엄마와 교류 별로 없었다" [TV온에어]
2024. 06.24(월) 07:15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이효리가 어머니와의 소통의 부재에 반성했다.

지난 23일 저녁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에서는 경주를 떠나 거제로 간 이효리 모녀의 여행이 방송됐다.

이날 이효리는 어머니와 회를 먹었다. 어머니가 "너희 시어머니가 준 거다"라고 권하자 "어머니 너무 고맙네. 이렇게 엄마, 아빠 챙겨주니까"라며 어머니의 휴대전화로 시어머니에게 전화를 걸었다.

시어머니는 이효리의 전화에 "엄마 전화인 줄 알았다"라며 놀랐다. 이어 이효리가 "배터리가 나가서 엄마 걸로 전화 걸었다. 지금 어머니가 주신 씨앗젓갈로 먹고 있다. 짜지도 않고 너무 맛있다"라고 하자 어머니는 "그래? 내가 사서 보내주겠다"라며 사온 젓갈임이 드러나 웃음을 자아냈다.

이효리는 "어머니, 저희 어머니 아버지 잘 챙겨주셔서 감사하다"라며 "어머니가 너무 멋있는 아들을 주셔서 제가 고맙다"라고 전했다.

시어머니가 이에 "예쁜 딸 낳아서 우리 집에 보내줘서 고맙다고 어머니에게 전해달라"라고 대답하자 이효리의 어머니는 "효리가 많이 착해졌다"라고 말했다. 이효리는 황급히 전화를 끊곤 "원래 착했다고"라고 주장해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이효리는 어머니와의 문자를 살피며 스스로를 돌아봤다. 방송 중 내기로 "엄마 사랑해"라고 보냈던 문자를 발견한 이효리는 "교류가 별로 없었다"며 아쉬워했고, 어머니는 "평생 그거 하나, 가짜로 한 거다"라고 말했고, 이효리는 "가짜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이효리는 이내 "나는 좋은 회를 먹을 자격도 없는 사람인 것 같다"라며 시무룩해졌고, 이효리는 반성의 설거지를 한 뒤, 반성의 오미자차를 제안했다.

오랜만에 본 어머니에 대해 이효리는 "반응이 없어서 서운하기도 했는데, 점점 더 좋다"라며 "1박 2일의 짧은 여행이었다면 가짜로 끝났을 수도 있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어머니는 많은 대화를 나눠봐야겠다고 생각하기도 했지만 "안 좋은 얘기는 안 해야지"라고 말하기도, 이효리가 과거의 상처를 언급하자 "그만 알았다"라고 말하기도 하며 아쉬운 소통의 부재를 겪기도 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