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환, 일확천금 향한 헛된 욕망의 결과 [종합]
2024. 06.11(화) 10:01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사기 논란에 휩싸인 작곡가 유재환이 심경을 드러냈다. 그는 최근 코인 투기로 10억 원을 잃었다며 남은 돈은 단 돈 4000원 뿐이라고 밝혔다.

10일 유튜브 채널 '카라큘라 미디어'에는 '무한도전 작곡가 유재환 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먼저 카라큘라는 유재환에게 피해를 봤다고 폭로한 연예 기획사 대표 헨도를 만났다.

헨도는 유재환의 사기 수법에 대해 털어놨다. 그는 "유재환 인스타그램 초창기 글을 보고 DM를 보냈다. 곡비를 안 받고 무료라고 했는데, (정작) 얘기해보면 130만원 등이 필요하다고 하더라"며 "나도 130만원을 입금했다. 그러나 완성곡을 받진 못했다"고 주장했다.

카리큘라는 유재환과 만나 직접 사실 여부를 물었다. 유재환은 작곡비 명목으로 130만원씩 170여명에게 돈을 받은 사실을 인정했다. 세간에 제기된 사기 논란이 모두 맞다고 인정한 것. 유재환은 "이 가운데 60여명이 환불을 요청했으며, 그 돈은 약 7000만~8000만원 정도 된다"고 설명했다.

유재환은 왜 그간 피해자들과 소통을 거부했을까. 그는 "나를 희롱하거나, 우롱하는 게 너무 싫었다"고 해명했다. 고소, 고발로 피해자들을 협박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딱 한 명 그런 적 있다. 사실이 아닌 부분을 사실처럼 흘러가는 게 답답해서 그랬다"고 주장했다.

고소, 고발이 피해자들에 대한 '2차 가해'가 될 수 있지 않느냐는 질문에 유재환은 "그런 생각을 안 했었다가 최근 그렇게 생각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유재환은 경제적 어려움을 호소했다. 그는 "코인으로 10억원을 잃었다"고 손해 본 시기는 2021년이라고 전하며 수중에 남은 돈이 거의 없다고 전했다.

한편, 영상이 공개된 10일 유재환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유서 형식의 메모를 공개했다. 현재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는 상태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news@tvdaily.co.kr]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