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묘' 일본 귀신 役 김병오의 일상 공개… 220.8cm의 삶 최초 공개 (미우새)
2024. 04.26(금) 11:22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영화 '파묘'로 데뷔와 동시에 천만 배우가 된 220.8cm의 장신 김병오의 일상이 최초 공개된다.

오는 28일 방송되는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파묘'의 메인 빌런 일본 귀신, 일명 '험한 것'을 연기하며 특별한 존재감을 뽐낸 김병오의 일상이 공개된다. 앞서 그는 농구선수 출신답게 220.8cm라는 큰 키로 화제가 된 바 있다.

김병오는 220.8cm 맞춤 제작 킹사이즈 침대임에도 불구하고 침대 밖으로 발이 삐져나오는가 하면, 천장에 닿을 만큼 큰 키 탓에 기지개도 제대로 켜지 못하는 모습을 보인다.

심지어 김병오에게는 너무 작은 샤워부스 안에서 머리가 천장에 닿은 채 힘겹게 샤워를 하는 모습을 보여 서장훈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런데 화장실 천장에 김병오만의 비밀공간이 공개돼 모두를 놀라게 한다.

평균 키의 사람은 닿지도 않는 화장실 천장에 김병오만의 비밀공간이 있었고, 예상치 못한 물건들이 그 공간에서 쏟아져 나오자 서장훈도 두 눈을 의심했다고 하는데, 김병오의 천장 속 비밀공간은 무엇일지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날 김병오의 집을 찾은 김준호와 이상민은 220.8cm의 김병오와 대면하자마자 순식간에 미니미로 변해버려 웃음을 자아낸다. 특히 이상민 손의 2배에 달하는 김병오의 큰 손과, 발 사이즈가 무려 350mm인 사실에 두 사람은 깜짝 놀란다. 장신 맞춤 하우스에 놀라워하던 두 사람은 김병오의 모든 물건들이 상부장 꼭대기 층에 진열되어 있는 모습에 감탄한다. 또한 장신 김병오만의 특별한 설거지법까지 공개돼 서장훈의 폭풍 공감을 사기도 한다.

이어 김병오은 '파묘' 촬영 당시 최민식, 김고은과의 특별한 인연을 공개해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특히 촬영 당시 김병오는 김고은에게 뜻밖의 선물을 받고 큰 감동을 받았다고 하는데 과연 김고은에게 받은 특별한 선물의 정체는 무엇이었을까.

김병오의 특별한 일상은 28일 밤 9시 5분에 방송되는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S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미운 우리 새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