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사반장 1958' 이제훈의 너스레 "촬영하며 이때만큼 화난 적 없어"
2024. 04.18(목) 15:05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수사반장 1958'의 배우 이제훈이 촬영 후기를 전했다.

18일 오후 서울시 마포구 상암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새 금토드라마 '수사반장 1958'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배우 이제훈, 이동휘, 최우성, 윤현수를 포함해 김성훈 감독이 함께 이야기를 나눴으며 진행 마이크는 박경림이 잡았다.

'수사반장 1958'은 1958년을 배경으로 야만의 시대, 소도둑 검거 전문 형사 박영한(이제훈)이 개성 넘치는 동료 3인방과 한 팀으로 뭉쳐 부패 권력의 비상식을 상식으로 깨부수며 민중을 위한 형사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앞서 '수사반장'은 18년 동안 880회가 방송되며, 최고 시청률 70%를 기록한 바 있는 국민 드라마다. '수사반장 1958'은 '수사반장'의 프리퀄 작품이다.

이날 이제훈은 대본 리딩을 하며 최불암에게 받은 조언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대본리딩에서 최불암 선생님을 처음 뵙고, 많이 떨리지 않지만 제가 연기를 할 생각에 많이 떨렸다"라고 전했다.

그는 "선생님께서 대본리딩을 마치고 박영한이란 형사는 화가 가득했으면 좋겠다고 하시더라. 나쁜 사람을 벌하는 등 그런 휴머니즘에 대해 이야기를 해주셨다"라고 밝혔다.

박경림의 평소에 화가 많냐는 질문에 이제훈은 "촬영하며 이때만큼 화가 많이 난적은 없었다"라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수사반장 1958'은 오는 19일 저녁 9시 50분에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신정헌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수사반장 1958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