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난 사람들' 스티븐 연, 남우주연상 4관왕 영예
2024. 02.25(일) 16:03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한국계 미국 배우 스티븐 연(연상엽, Steven Yeun)이 남우주연상 4관왕 영예를 안았다.

스티븐 연은 24일(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 슈라인 오디토리엄에서 열린 제30회 미국 배우 조합상 시상식((Screen Actors Guild Awards, SAG)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성난 사람들'(BEEF)로 TV 영화·미니시리즈 부문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이날 스티븐 연은 "여러분 모두와 함께 여기에 있는 것을 매우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이로써 스티븐 연은 '성난 사람들'로만 남우주연상 4관왕에 오르는 영예를 안게 됐다. 제75회 프라임타임 에미상 미니시리즈·TV 영화 부문 남우주연상, 제81회 골든글로브 TV 미니시리즈·영화 부문 남우주연상, 제29회 크리틱스초이스 시상식 TV영화 부문 남우주연상에 이어 이번이 네 번째다.

스티븐 연과 함께 '성난 사람들' 여주인공을 맡은 앨리 웡도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한편 '성난 사람들'은 일이 잘 풀리지 않는 도급업자와 삶이 만족스럽지 않은 사업가, 두 사람 사이에서 난폭 운전 사건이 벌어지면서 내면의 어두운 분노를 자극하는 갈등이 촉발되는 이야기를 다룬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news@tvdaily.co.kr /사진=뉴시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