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묘’ K-오컬트의 진일보, 화끈하게 험하다 [씨네뷰]
2024. 02.22(목) 08:00
파묘
파묘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K-오컬트가 또 한 발자국 앞으로 나아갔다. 토속신앙을 이토록 험하게, 그러면서도 매력 있게 또 화끈하게 그려낼 수 있다니. K-오컬트 장인 장재현 감독이 들인 정성이 온몸으로 느껴지는 ‘파묘’다.

22일 개봉된 영화 ‘파묘’(감독 장재현)는 거액의 돈을 받고 수상한 묘를 이장한 풍수사와 장의사, 무속인들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담은 오컬트 미스터리 영화다. 영화 ‘검은 사제들’ ‘사바하’를 연출한 장재현 감독의 신작으로 ‘K-오컬트’의 계보를 이을 작품으로 기대를 받았다.

박 씨 일가의 장손들에게 알 수 없는 병이 대물림 되고, 이를 묫바람 때문이라는 무당 화림(김고은)은 봉길(이도현)과 함께 풍수사 상덕(최민식)과 장의사 영근(유해진)을 찾아가 파묘를 하자고 제안한다. 악지 중에 악지에 위치한 묘를 보고 상덕은 망설이지만, 거액의 돈에 결국 이들은 위험을 감수하고 파묘를 감행한다.

우선 영화는 초장부터 관객들의 몰입도를 한껏 끌어들인다. 화림의 묘한 휘파람은 마치 관객들을 영화의 세계 속으로 불러들이는 일종의 의식과 같이 묘한 감상에 휩싸이게 한다. 여기에 인물들의 첫 등장할 때마다 장재현 감독의 미장센이 영화의 기묘한 분위기와 맞닿아 엄청난 인상을 만들어낸다.

한국인이라면 어릴 적부터 익숙하게 접해왔을 법한 음양오행, 풍수지리 등 다양한 토속신앙을 비교적 단순한 서사에 풀어냈다. 복잡하게 이리저리 꼬아내지 않고 한 길로 쭉 뻗어나가는 서사가 몰입도를 배가시킨다.

서사는 단순하지만 디테일은 결코 단순하지 않다. 장면마다 디테일을 뜯어보는 재미가 상당하다. 인물들이 토하는 피 색깔마저 무슨 의미일까 파고들어 생각하게 할 정도로 한 신, 한 신 나노 단위로 분석하면서 보는 재미가 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영화 중반부, 파묘해서 꺼낸 관에서 ‘험한 것’이 나오는 순간부터 영화는 화끈하게 질주한다. 역사를 품고 이야기의 외연을 확장한 영화는 이때부터 공포감을 최대한 끌어올려 그야말로 화끈한 한판을 벌인다.

토속신앙을 믿지 않는 이들에게는 비상식적이고 비현실적으로 느껴지는 전개다. 하지만 ‘파묘’는 우직하게 파고, 또 파고, 계속해서 자신의 길을 파내려 간다. 현실적인 장치를 하나 심어두긴 했다. 이 장치는 후반부 전개가 현실인지 비현실인지 헷갈리게 만들면서 영화적인 상상력을 극대화시키기도 한다.

배우들의 연기도 압권이다. 최민식부터 유해진, 김고은, 이도현 모두 자기 몫 이상으로 캐릭터와 혼연일체 된 모습으로 ‘신들린’ 연기력을 보인다. 특히 화림의 대살굿 장면은 보는 내내 이러다 김고은이 신내림을 받지 않을까 걱정될 정도로 몰입도가 대단하다.

여기에 적재적소에서 터지는 음향 효과가 공포감을 조성한다. ‘파묘’를 반드시 사운드가 갖춰진 극장에서 봐야 할 이유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영화 '파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파묘 | 파묘 리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