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듄2' 티모시 샬라메 "초콜릿 팔다 우주로" 젠데이아 韓 환대 엄마 보다 따듯" [TD현장]
2024. 02.21(수) 11:18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영화 '듄: 파트2'의 국내 개봉을 앞두고 한국을 찾은 주연진들이 강렬한 내한 소감을 전했다.

영화 ‘듄: 파트2’ 내한 프레스 컨퍼런스가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배우 티모시 샬라메(Timothee Chalamet), 젠데이아(Zendaya), 오스틴 버틀러(Austin Butler), 스텔란 스카스가드(Stellan Skarsgard), 드니 빌뇌브(Denis Villeneuve) 감독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티모시 샬라메는 지난 2019년 부산국제영화제 참석 이후 5년 만에 한국을 찾았다. 그는 "한국에 두 번째 방문인데, 진심으로 기쁘고 감사하게 생각한다. '더 킹: 헨리 5세'부터 '웡카', '듄'까지 세계 어느 곳보다 환대해주셔서 감사하다"라며 인사를 전했다.

티모시 샬라메는 '듄: 파트2'에 앞서 지난달 '웡카'로 먼저 국내 관객들을 만났다. 258만 명 이상의 관객을 동원했다. 올해 첫 200만 관객을 모은 작품이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동시기 두 편의 작품으로 한국 관객을 만나는 그는 "초콜릿 팔다가 우주에서 뭐하나 싶어 혼란스러우실 것 같다"고 재치있는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어느 곳보다 영화에 대한 열정과 사랑을 가진 국가다. 미국 배우로서 한국에 와서 풍부한 영화적 역사를 느낄 수 있어 기쁘다"라고 덧붙였다.

젠데이아도 내한 소감을 전했다. 그는 "처음으로 한국에 왔다. 너무나 놀랍고 꿈같은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한국 공항에 도착하자마자 따뜻한 환대를 받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한국 팬들이 직접 그린 그림, 손 편지, 한국 과자 등을 선물 받았다. 마음이 따뜻해지는 순간이었다"며 "우리 엄마도 나를 이렇게 환대하지 않는다. 더 오래 한국에 있고 싶은 마음이다. 최대한 한국에 있는 동안 많은 것을 하고 많은 것을 만끽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오스틴 버틀러는 "티모시 샬라메와 젠데이아의 말에 격하게 동의한다. 공항 도착 후 너무 따뜻하게 환대해 줬다. 전 세계 영화계 중 내가 가장 사랑하는 게 한국 영화다"고 남다른 애정을 과시했다.

또 오스틴 버틀러는 전작 '듄'이 한국에서 큰 인기를 끈 데 대해선 "작품에 출연한 배우로서 감독님이 '듄' 시리즈에 갖고 있는 열정과 사랑을 알고 있다"며 "그런 마음이 대본과 영화에 잘 드러났다고 생각한다"고 드니 빌뇌브 감독에게 공을 돌렸다.

반면 스텔란 스카스가드는 "다른 배우들에 비해 늦게 한국에 도착해 팬들을 못 봤다. 공항이 텅텅 비었더라. 그래도 나는 스태프들이 잘 안내해줬다. 나는 굉장히 행복하다"고 재치있게 말했다.

‘듄2’는 자신의 능력을 깨닫고 각성한 폴(티모시 샬라메 역)이 복수를 위한 여정에서 전사의 운명을 찾아 나가는 액션 블록버스터다. 지난 2021년 개봉된 파트 1은 코로나 팬데믹 기간에도 국내에서 164만 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28일 개봉.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news@tvdaily.co.kr /사진 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