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듄:파트2' 티모시 샬라메·젠데이아 "韓 환대, 세계 어느 곳 보다 놀라워"
2024. 02.21(수) 11:18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듄' 시리즈로 뭉친 할리웃 배우 티모시 샬라메·젠데이아가 내한 소감을 전했다.

영화 ‘듄: 파트2’ 내한 프레스 컨퍼런스가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배우 티모시 샬라메(Timothee Chalamet), 젠데이아(Zendaya), 오스틴 버틀러(Austin Butler), 스텔란 스카스가드(Stellan Skarsgard), 드니 빌뇌브(Denis Villeneuve) 감독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배우들은 내한에 대한 소감부터 전했다. 먼저 티모시 샬라메는 "이 번이 두 번째 한국의 방문이다. 이렇게 한국에 오게 돼 기쁘다. '웡카'와 '듄2'까지 너무나 환대해주신다. 전 세계 어느곳보다 환대해주셔서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번 방한이 처음인 젠데이아는 "처음 방문인데 참 행운이다. 환대를 해주셨다. 공항에서 내리자마자 팬들이 저를 위해 그린 그림을 가져다주셨다. 마음이 정말 따뜻해졌다. 우리의 자랑스러운 작품을 선보이게 돼 행운이다"라고 말했다.

퍼거슨 또한 "한국 팬들이너무나 따뜻하고 친절하다. 한국 영화는 제가 가장 좋아하는 작품이기 때문에 꼭 와보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듄2’는 자신의 능력을 깨닫고 각성한 폴(티모시 샬라메)이 복수를 위한 여정에서 전사의 운명을 찾아 나가는 액션 블록버스터다. 지난 2021년 개봉된 파트 1은 코로나 팬데믹 기간에도 국내에서 164만 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28일 개봉.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news@tvdaily.co.kr /사진 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