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 연인 김민희 없이 제74회 베를린 영화제 참석 [무비노트]
2024. 02.21(수) 10:48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홍상수 감독이 연인 김민희 없이 제74회 베를린 국제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았다.

홍상수 감독은 19일(현지시각)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제74회 베를린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공식 초청된 영화 ‘여행자의 필요’ 레드카펫 및 기자회견 행사에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서 홍상수 감독은 연인인 김민희 없이 출연 배우 이자벨 위페르, 김승윤, 조윤희, 권해효, 하성구과 레드카펫을 밟았다. 이어진 기자회견에도 김민희의 모습은 찾아볼 수 없었다.

‘여행자의 필요’는 프랑스에서 한국에 온 이리스(이자벨 위페르)가 한국인들에게 프랑스어를 가르치고 막걸리를 마시며 생활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홍상수 감독의 서른 한 번째 장편 신작이다. ‘다른나라에서’ ‘클레어의 카메라’에 이어 이자벨 위페르와 세 번째 협업으로 주목을 받았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지난 2017년 불륜 관계 인정 이후 국내 관객들과 작품으로만 만나고 있다. 국내를 제외하고는 여러 해외 영화제에 동반 참석하며 애정을 과시했다.

이번 베를린에도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가 동반 참석할 거란 예상이 이어졌지만, 홍상수 감독만이 영화제 일정을 소화하고 있어 의문을 자아내고 있다.

김민희는 ‘여행자의 필요’에 출연하지는 않았지만 제작 실장으로 이름을 올렸다. 김민희는 이전에도 제작실장으로 참여한 홍상수 감독의 영화가 초청된 해외영화제에 함께 참석, 이번 불참을 두고 여러가지 말들이 나오고 있다.

이 가운데 한 매체 보도에 따르면 김민희는 영화제 일정 전 미리 계획했던 개인 일정으로 인해 불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뉴시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민희 | 홍상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