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묘' K-오컬트 장인 장재현 감독의 귀환 "재밌고, 화끈한 영화 만들고 싶었다" [종합]
2024. 02.20(화) 17:29
파묘
파묘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K-오컬트 장인’ 장재현 감독의 진일보를 느낄수 있는 ‘파묘’가 베일을 벗었다.

20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진행된 영화 ‘파묘’(감독 장재현)의 언론시사회에서는 장재현 감독을 비롯해 출연 배우 최민식 김고은 유해진 등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파묘’는 거액의 돈을 받고 수상한 묘를 이장한 풍수사와 장의사, 무속인들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담은 오컬트 미스터리 영화다. 영화 ‘검은 사제들’ ‘사바하’를 연출한 장재현 감독의 신작으로 ‘K-오컬트’의 계보를 잇는 기대작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이날 장재현 감독은 “코로나를 겪으면서 ‘파묘’를 준비했다. 그 과정에서 극장용 영화에 대해 고민하게 됐고, 사람들이 극장에서 재밌게 볼 수 있게 하기 위해 화끈하게 만들고 싶었다. 조금 더 직관적이면서 체험적인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고 연출 의도를 밝혔다.

또한 장재현 감독은 “파묘 현장을 수십 번 따라다녔다. 무덤을 파서 태우는 일에 뭔가가 있지 않을까 고민을 했다. 그러다가 과거의 잘못된 뭔가를 꺼내서 깨끗이 하는 정서에 대해 생각하게 됐다. 우리나라의 과거사를 보면 상처와 트라우마가 많다는 생각에 그걸 파묘를 하고 싶었다. 그걸 재밌는 영화로 만들고 싶은 욕망이 들끓었다”고 했다.

장재현 감독은 “파묘라는 소재를 생각을 하면서 풍수지리 선생님들이랑 같이 시간을 보냈다. 항상 땅과 가치관에 대해서 이야기하다 보면 이상하게 한 곳에 모이더라. 그걸 어떻게든 영화에 녹여보려고 했다. 그게 영화에 너무 도드라지게 넣는다기 보다는 어떻게든 캐릭터의 활동에 잘 녹이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리얼한 로케이션 촬영에 대해 장재현 감독은 “저는 그림에 집착한다기보다는 로케이션 첫날 배우들이 와서 이런 데 어떻게 찾았어하면 그날 촬영이 술술 풀린다. 배우들이 현장에 처음 왔을 때 ‘내가 생각했던 것과 다른데?’라고 하면 뭘 해도 안 되더라. 그래서 소품 하나, 장소 하나 신경을 쓰는 것 같다”라고 했다.

장재현 감독은 현실성과 허구 사이의 우려점에 대해 “제가 영화를 만들면서 가장 고민한 부분”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장재현 감독은 “그럼에도 한 발짝 나가는 게 의의가 있다고 생각한다. 관객 분들이 선입견 없이 봐줬으면 한다. 그럼 더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당부했다.

특히 ‘파묘’는 지난 15일 개막한 제74회 베를린국제영화제의 포럼 섹션에 공식 초청돼 월드프리미어로 전 세계 최초 공개, ‘K-오컬트’의 위상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장재현 감독은 “독일, 외국 관객들과 영화를 봤을 때 놀라운 현상을 봤다. 우리는 옆 사람한테 폐를 끼칠까 봐 조용히 보지 않나. 외국 사람들은 같이 소리 지르고, 웃고 이야기를 하기도 하더라. 마치 콘서트를 보듯이 영화를 보더라. 생각 보다 우리 영화에서 그렇게 즐길만한 요소가 있는 것 같더라. 재밌는 장면들도 다 소리 지르면서 웃는다. 유해진 배우가 국수만 먹어도 웃는다. 훨씬 선입견 없이 영화를 즐기면서 봐서 저도 놀랐다”라고 해외 반응에 대해 이야기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이번 작품에는 최민식 김고은 유해진 이도현 등 내로라하는 연기파 배우들이 출연, 그야말로 ‘신들린’ 연기력으로 스크린을 압도한다.

이날 장재현 감독은 최민식 김고은 유해진 이도현 등 캐스팅 라인업에 대해 “저희 조상 중에 누가 좋은 곳에 누워있는 것 같다. 저도 교회 다니지만 작품 들어가기 전이나 캐스팅할 때 대구에 있는 할머니 묘에 가서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장재현 감독은 “배우들이 늘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 것 같다. 저도 늘 새로운 걸 보여드리려다 보니 선택해 주는 것 같다”라고 했다. 특히 장재현 감독은 이도현에 대해 “이도현 배우는 정말 잘한다. 일본어 대사의 어감까지 달달 외워서 잘했다”라고 극찬했다.

유해진은 “한 번도 오컬트 장르를 해본 적이 없다. 우리나라 오컬트 장인이라고 할 수 있는 장재현 감독님의 연출은 어떨까 궁금했다. 시나리오가 어떻게 연출로 구현될지 궁금했다”라고 했다.

김고은은 “저는 오컬트 장르를 영화관에서 보는 걸 좋아해서 장재현 감독님의 영화를 모두 봤다. 시나리오를 읽으면서 어떻게 구현이 될지 상상하면서 재밌게 읽었다. 최민식 선배와 연기 합을 맞출 수 있는 기회가 귀하기 때문에 선택하게 됐다”라고 했다.

최민식은 “장재현 감독 때문에 했다. 무엇 보다 우리가 살면서 알게 모르게 스며들어있는 민속신앙이 너무 저평가 돼 있지 않나 싶었다. 인간과 신의 중간에서 다리를 연결하는 관계를 장재현 감독은 끊임없이 애정을 갖고 질문을 던지는 것 같다. 그런 사고방식도 좋지만 영화의 만듦새가 구멍이 없는 게 매력적이었다. 저는 솔직히 장재현 감독이 이 영화의 크랭크인부터 크랭크업까지 영화를 만들어가는 모습이 궁금했다”라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마지막으로 장재현 감독은 “재밌고, 화끈한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 극장에서 아무런 선입견 없이 즐겨달라. 배우들의 연기 만으로 극장에서 볼만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파묘’는 22일 개봉된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파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