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묘' 최민식 "김고은 대살굿 장면, 몰입도 대단…프로 같은 모습에 감동" [TD현장]
2024. 02.20(화) 16:38
파묘
파묘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파묘’의 배우 최민식이 김고은의 대살굿 장면에 대해 이야기했다.

20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진행된 영화 ‘파묘’(감독 장재현)의 언론시사회에서는 장재현 감독을 비롯해 출연 배우 최민식 김고은 유해진 등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고은은 대살굿 장면에 대해 “굿 촬영 전날 전체 리허설을 했다. 촬영 당일에는 감독님과 스태프 분들의 배려로 카메라 4대로 촬영이 이뤄졌다. 촬영 감독님 네 분이서 촬영했다. 하루 안에 끝낼 수 없었던 분량인데 덕분에 하루 만에 끝났다. 제가 따로 준비한 건 퍼포먼스를 선생님들이랑 연습을 많이 했다. 체력적으로는 하루 만에 촬영이 끝나서 생각했던 것 보다는 힘들지 않게 끝냈다”고 했다.

이어 유해진은 김고은의 대살굿 장면에 대해 “고은 씨가 말을 편하게 하고 있지만, 시간이 날 때마다 경문 외우고 현장에 오신 무속인 분들 쫓아다니면서 계속 레슨 받았다. 배우들은 내가 저 역할을 하면 어떨까 생각을 많이 했는데, 고은 씨를 보면서 그런 생각을 많이 했다. 정말 피나는 연습이 많아야 겠다라는 걱정의 시선으로 봤다”고 했다.

최민식도 “저러다 무슨 일 나는 거 아닌가 싶을 정도로 옆에서 실시간으로 봤을 때 김고은의 몰입도가 대단했다. 물리적인 몸의 힘듦 보다는 배역에 철저히 몰입하고자 하는 배우의 프로페셔널한 느낌들이 감동적이었다”고 김고은에 대해 극찬했다.

‘파묘’는 거액의 돈을 받고 수상한 묘를 이장한 풍수사와 장의사, 무속인들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담은 오컬트 미스터리 영화로, 22일 개봉된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파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