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찬3' 안정환, 전례 없는 파격 선수 기용 [T-데이]
2024. 02.18(일) 14:36
뭉쳐야 찬다 3
뭉쳐야 찬다 3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뭉쳐야 찬다 3’가 ‘어쩌다벤져스’의 우왕좌왕 새 전술 적응기를 예고하고 있다.

18일 방송될 JTBC ‘뭉쳐야 찬다 3’에서는 ‘어쩌다벤져스’가 오키나와 전지훈련 첫 번째 경기에서 확 달라진 전술을 선보인다. 바뀐 포지션이 낯선 선수들이 혼란 속에 무사히 경기를 마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어쩌다벤져스’의 오키나와 전지훈련 첫 상대는 2023 J8부 리그에서 우승한 ‘FC 킹 카메하메하’다. 10경기에서 무려 74득점을 기록한 최강 팀이며 탄탄한 조직력을 바탕으로 높은 볼 점유율을 자랑한다.

전지훈련의 목표가 노출된 전력을 보완할 전술 변화인 만큼 안정환은 전례 없는 파격적인 선수 기용으로 ‘어쩌다벤져스’ 마저 깜짝 놀라게 한다. 든든한 센터백이었던 박제언은 오른쪽 풀백, 공격의 한 축이었던 임남규는 왼쪽 풀백, 본업에서 오랜만에 복귀한 박준용은 최전방 공격수에 이름을 올리는 등 대대적인 변동이 이루어지는 것.

특히 기본 포메이션은 선수들에게 익숙한 4-2-3-1이지만 공격 전개 시에는 3-4-1-2로 달라지는 처음 시도하는 변형 전술과 포지션 변경이 어떤 결과를 낳을지 호기심을 끌어올린다. 김남일은 경기를 실시간으로 분석하며 벤치에 있는 선수들에게 족집게 강의를 해주며 이해를 돕는다고.

또한 임남규는 수비와 공격을 오가며 새 전술의 키플레이어에 등극하지만 박준용은 다소 위태로운 플레이로 그간의 공백을 체감케 한다. 이에 안정환은 “축구를 완전히 잊어버렸다”고 박준용에게 냉정한 평가를 남겼다는 후문이다.

발전을 위해 도전을 택한 ‘어쩌다벤져스’의 오키나와 전지훈련 첫 경기는 이날 저녁 7시 50분에 방송될 ‘뭉쳐야 찬다 3’에서 확인할 수 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JT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뭉쳐야 찬다 3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