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량: 죽음의 바다' 1위 수성, '서울의 봄' 1100만 돌파 [박스오피스]
2023. 12.28(목) 09:16
노량: 죽음의 바다
노량: 죽음의 바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영화 ‘노량: 죽음의 바다’가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했다.

28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노량: 죽음의 바다’(감독 김한민)가 지난 27일 17만984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했다. 누적 관객수는 253만7979명이다. ‘노량: 죽음의 바다’는 임진왜란 발발 후 7년, 조선에서 퇴각하려는 왜군을 완벽하게 섬멸하기 위한 이순신(김윤석) 장군의 최후의 전투를 그린 전쟁 액션 대작이다.

영화 ‘서울의 봄’(감독 김성수)이 이날 13만9573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2위를 기록했다. 누적 관객수는 1100만3170명이다. '서울의 봄'은 1979년 12월 12일 수도 서울에서 일어난 신군부 세력의 반란을 막기 위한 일촉즉발의 9시간을 그린 영화다.

영화 ‘아쿠아맨과 로스트 킹덤’이 이날 3만2762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3위를 기록했다. 누적 관객수는 54만6949명이다. ‘아쿠아맨과 로스트 킹덤’은 아틀란티스의 왕이 된 아쿠아맨이 왕국에 찾아온 최악의 위기와 숨겨진 비밀 속에서 전 세계를 지키기 위해 새롭게 도전하는 위대한 여정을 그린 해양 액션 블록버스터다.

영화 ‘신차원! 짱구는 못말려 더 무비 초능력 대결전 ~날아라 수제김밥~’이 이날 2만4077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4위를 기록했다. 누적 관객수는 39만5331명이다.

영화 ‘트롤: 밴드 투게더’가 이날 1만3373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5위를 기록했다. 누적관객수는 25만4064명이다. ‘트롤: 밴드 투게더’는 형제 간의 불화로 해체한 최고의 아이돌 그룹 ‘브로존’의 완벽한 재결합을 위한 파피와 브랜치의 여정을 다룬 뮤직 어드벤처다.

영화 ‘류이치 사카모토: 오퍼스’ ‘괴물’ ‘뽀로로 극장판 슈퍼스타 대모험’ ‘도티와 영원의 탑’ ‘바다 탐험대 옥토넛 어보브 앤 비욘드: 버드, 옥토 경보를 울려라!’ 순으로 박스오피스 6위부터 10위를 기록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영화 ‘노량: 죽음의 바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노량: 죽음의 바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