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아’ 연우진 “일과 사생활 완벽 분리, 지금까지 올 수 있었던 원동력이죠” [인터뷰]
2023. 11.15(수) 15:00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지금까지 올 수 있었던 이유는 간단하다. 연기와 사생활을 분리해 배우 연우진의 삶도, 인간 김봉회로서의 삶도 소홀히 하지 않았던 것이 연우진의 원동력이었다.

지난 3일 공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연출 이재규)는 정신건강의학과 근무를 처음 하게 된 간호사 다은(박보영)이 정신병동 안에서 만나는 세상과 마음 시린 사람들의 다양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연우진은 극 중 항문외과 의사 동고윤을 연기했다.

연우진은 이재규 감독과의 미팅 이후 강한 믿음이 생겼다고 했다. 그는 “감독님이 주최하는 모임에 자주 나가고 하다 보니까 우리 현장에 정말 좋은 사람들이 많더라. 그러다 보니 저도 자연스럽게 밝은 에너지를 받게 됐다”고 했다.

좋은 사람들이 모인 현장이다 보니 자연스레 작품에 그 따스함이 담긴 건 자연스러운 수순이었다. 이에 연우진은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를 “착한 사람만이 가질 수 있는 따뜻한 마음”이 담긴 작품이라고 했다. 다소 동화적이고 판타지적인 작품의 분위기도 반드시 필요했다고 생각했다고.

이어 연우진은 “비현실적이지만 악역 없이 사람의 순수함 만으로 이 드라마가 완성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었다. 감독님의 연출 방향을 듣다 보니 그런 믿음이 생기더라”면서 “갈등 구조를 갖고 있지는 않지만 선한 사람의 순수함 만으로 우리 드라마는 이야기를 잘 전달할 수 있겠다 싶었다”고 했다.

항문외과 의사 설정인 동고윤을 연기하기 위해 연우진은 의사가 아닌 환자들의 인터뷰를 찾아봤다고 했다. 이에 대해 연우진은 “정신의학과도 그렇고, 항문외과도 사람들이 병을 숨기고 부끄러워하지 않나. 그래서 의사가 먼저 다가가야 한다고 생각했다”면서 “환자들의 인터뷰를 보다 보니까 자연스럽게 동고윤 캐릭터와 항문외과 의사로서의 마음가짐이 잡히더라”고 했다.

또한 연우진은 항문외과 의사의 태를 내기 위해 나름 인형을 가지고 진료 동작들을 연습하기도 했다면서 “환자를 위하는 마음을 잡으려고 애썼다”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극 초반 동고윤은 손가락 마디를 꺾는 강박 증세를 보인다. 자주 꺾은 탓에 손가락 마디가 굵어져 웃지 못할 헤프닝이 벌어지기도 한다. 이에 대해 동고윤은 “손을 평상시에도 많이 꺾는다”면서 즉석에서 현란하게 손가락 마디를 꺾어 웃음을 자아냈다.

다만 평균 남자 손 보다 다소 작은 손 때문에 고민하기도 했다고. 연우진은 “동고윤의 손을 어떻게 구현해야 할지 고민했다”면서 “하루에 한 신 찍는 날이 많았는데 손이 보이면 특수 분장을 해야 했다”라고 했다.

손 분장으로 인해 철저하게 계획하고 연기를 했단다. 연우진은 “제 연기의 톤 앤 매너가 애드리브처럼 보일지 몰라도 은근히 계산적인 연기를 많이 했다. 손 분장이 망가지면 안 되니까 어느 정도 준비를 하고 연기를 해야 했다”라고 말했다.

동고윤의 이름도 연우진이 캐릭터를 잡아나가는데 도움이 됐다. 다만 연우진은 동고윤의 이름을 처음 접했을 때 항문외과와의 연관성을 떠올리지는 못했다고. 연우진은 “누가 말씀해 주셔서 알았다. 이름의 느낌과 억양 속에서 느껴지는 유쾌함이 캐릭터에 입혀지더라. 그래서 괴짜 같은 느낌을 더 내야겠더라. 그래서 헤어 펌을 하고 손동작을 더 많이 쓰는 걸 생각했다”라고 설명했다.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는 공개 직후 시청자들로부터 ‘대사 맛집’이라는 호평을 받기도 했다. 힘들고 지친 사람들에게 위로와 공감을 전하는 대사가 깊은 울림을 선사했다는 평이다. 특히 동고윤이 정다은에게 하는 대사들이 큰 위로를 전하기도 했다. 연우진도 동고윤의 대사에서 큰 감명을 받기도 했다.

특히 “왜 그렇게 자신을 나쁘게 이야기하냐”라는 대사는 처음엔 감흥이 없었다가 후시 녹음을 할 때 연우진의 마음을 울리기도 했다. 연우진은 이에 대해 “동고윤의 대사를 통해서 이 드라마가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가 있었다. 동고윤이 정다은과의 관계에서 멜로로 캐릭터가 쓰였지만, 다은을 병원으로 이끌어주고 다시 밖으로 나오는 과정에서 꼭 필요했던 캐릭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연우진은 동고윤과 정다은, 송유찬(장동윤)의 삼각 관계도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만의 장점이라고 생각했다. 연우진은 “기존 삼각관계 클리셰를 따르지 않는 게 장점이라고 생각했다. 보통의 경우 동고윤과 송유찬은 연적이 되기 마련인데, 우리 작품에서 두 사람은 좋아하는 마음은 똑같다고 인정하고 공정한 기회에서 출발하지 않나.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두 사람의 브로맨스도 있다. 다른 드라마와의 차별점이라고 생각했고, 그 부분이 매력적으로 다가왔다”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저는 연기자 연우진과 인간 김봉회를 잘 분리하면서 살고 있어요. 연기 자체를 일로 대하죠. 예전에는 연기가 안 되면 스트레스받기도 했지만, 지금은 과감하게 내가 할 수 없는 건 할 수 없다고 인정하고 잘했을 때에는 칭찬하기도 해요. 사생활과 연기 생활이 구분돼 있는 게 제가 지금까지 버틸 수 있었던 이유이고, 또 앞으로도 계속 이 일을 해나갈 수 있는 원동력인 것 같아요.”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를 세상에 내놓은 연우진은 이제 다음 작품을 위한 준비 시간을 가지고 있었다. 연우진은 “개인적인 시간을 잘 보내야지 다음 작품에서 연기할 때 좋은 에너지로 하게 되더라”고 했다.

좋은 에너지는 주위에 좋은 사람들로부터 얻어가곤 한다고. 연우진은 “주위에 좋은 사람들이 많다. 그런 사람들에 에너지를 잘 받아가려고 노력하다 보면 건강한 마음으로 연기에 임하게 된다”고 말했다.

“앞으로 제 일이 무탈했으면 좋겠어요. 나름 연기 생활을 돌아보니까 전 제 자신을 사랑하면서 살아온 것 같아요. 이런 마음이 계속 유지됐으면 좋겠어요. 또 삶을 더 열렬히 사랑했으면 좋겠어요. 주변 사람들을 많이 챙기면서 더 베풀면서 지내고 싶어요.”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넷플릭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연우진 |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