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로' 김진영(덱스) "기회 주셔서 감사…기대 부응하려 노력했다"
2024. 06.12(수) 15:14
타로
타로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김진영(덱스)이 영화 '타로'를 통해 영화 배우에 도전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타로'(감독 최병길·제작 LG유플러스 STUDIO X+U) 스페셜 간담회가 12일 오후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됐다. 현장에는 최병길 감독을 비롯해 배우 조여정, 김진영(덱스), 고규필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번 작품은 크리에이터 '덱스'로 유명한 김진영의 스크린 데뷔작으로 주목받고 있다. 영화배우로서 데뷔를 앞둔 김진영은 "영화배우라는 호칭으로 불러주시길 했지만 아직 그런 수식어를 받을 사람이라곤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겸손한 소감을 전하며 "이런 좋은 작품에 첫 번째로 출연할 수 있는 기회를 받은 것만으로 감사하다. 기대감에 부응하기 위해 열심히 했다. 두 배우님의 명 연기 때문이라도 이 영화를 볼 이유는 충분하다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자신의 에피소드 '버려주세요'에 대해 "내가 작품에서 맡은 캐릭터 동인은 굉장히 열심히 삶을 살아가는 배달부다. 배달부로서도 나름의 입지가 있는 캐릭터인데, 성공에 대한 욕망과 삶에 대한 희망을 갖고 일상을 살아가는 와중에 어떤 미스터리한 일이 생긴다. 기대해 주셔도 좋을 것 같다"라고 귀띔했다.

한편 '타로'는 한순간의 선택으로 뒤틀린 타로카드의 저주에 갇혀버리는 잔혹 운명 미스터리. 현실을 살아가던 사람들이 불현듯 나타난 타로카드의 예견에 섬뜩한 운명을 맞닥뜨리게 되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리며, 지우(조여정)의 '산타의 방문', 동인(김진영)의 '버려주세요', 경래(고규필)의 '고잉홈' 등 세 가지 에피소드로 구성됐다. 오는 14일 개봉.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진영 | 조여정 | 타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