퀸 프레디 머큐리 집 매물로 나왔다 "매매가 506억 원" [TD할리웃]
2024. 02.28(수) 09:29
프레디 머큐리
프레디 머큐리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록밴드 퀸의 보컬 프레디 머큐리의 저택이 매물로 나와 화제다.

CNN은 27일(현지시간) "록의 전설 프레디 머큐리의 집이 매물로 나왔다. 프레디 머큐리가 생을 마친 가든 로지의 가격은 3000만 파운드(한화 약 506억 원)로 정해졌다"라고 보도했다.

가든 로지는 영국 런던 서부 켄싱턴에 위치해 있으며, 프레디 머큐리는 1991년 사망 전까지 11년 동안 이 집에서 머물렀다. 이번 매각을 담당하고 있는 나이트 프랭크에 따르면 프레디 머큐리는 1980년 이 집을 처음 방문하자마자 구매했다.

이어 나이트 프랭크는 "프레디 머큐리는 전문 인테리어 디자이너 로빈 무어 에드와 협력해 '런던 중심부에 있는 컨트리 하우스'를 만들길 원했다. 그는 최고급 재료를 사용해 자신이 선호하는 디자인 취향을 이 집에 담아냈다"라고 설명했다.

프레디 머큐리의 저택이 매물로 나온 건 30년 만에 처음. 가든 로지는 프레디 머큐리의 전 연인 메리 오스틴이 보유해왔다.

한편 프레디 머큐리는 1991년 에이즈로 인한 기관지 폐렴으로 45세의 젊은 나이에 사망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뉴시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프레디 머큐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