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극장 매출액 5845억, 2019년 30.5% 수준
2022. 02.22(화) 10:01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영화진흥위원회(위원장 박기용, 이하 코픽)는 각종 통계지표들을 통해 2021년 한국 영화산업을 종합적으로 돌아보고 주요 부문별 시장 동향을 세부적으로 분석한 '2021년 한국 영화산업 결산' 보고서를 발표했다.

22일 발표된 해당 보고서는 코픽이 운영하는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이하 통전망)의 통계 데이터를 기반으로 하고 있으며, 그 외 다수 관련사의 자료 협조를 받아 작성되었다.

2021년 전체 극장 매출액은 5845억 원으로 전년 대비 14.5% 증가하였고 전체 관객 수는 6053만 명으로 전년 대비 1.7% 증가했다. 이는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았던 2020년보다는 소폭 증가한 것으로 볼 수 있으나 코로나19 발생 이전과 비교하면 극장 매출액은 2019년 매출의 30.5%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 더욱이, 2021년에는 지난 10년간 유지되던 한국영화 관객 점유율 우위가 깨졌다. 또한 전체 극장 매출 가운데 한국영화 매출이 차지하는 비율은 29.7%에 그친 반면 외국영화 매출 점유율은 70.3%까지 증가하였다. 우리나라 인구 1인당 연평균 극장 관람횟수 또한 1.17회로 2020년 1.15회 보다는 조금 늘었으나, 2019년의 4.37회에 비하면 3.2회 감소한 수치이다.

극장 매출액을 기준으로 한 2021년 박스오피스 1위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이하 '스파이더맨')으로 매출액 557억 원, 관객 수 556만 명을 기록했다. 2위는 '모가디슈'로 매출액 346억 원, 관객 수 361만 명으로 박스오피스 상위 5위 내 유일한 한국영화였다. 3위는 매출액 317억 원, 관객 수 305만 명의 '이터널스', 4위는 매출액 300억 원, 관객 수 296만 명의 '블랙 위도우', 5위에는 매출액 221억 원, 관객 수 229만 명의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가 자리했다. 2020년 개봉을 연기했던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영화들이 대거 개봉했던 탓에 2021년 박스오피스 상위 10위 내 자리한 한국영화는 '모가디슈' '싱크홀' 단 2편이었다.

2021년 가장 많은 관객 수를 기록한 날은 '스파이더맨' 개봉 11일차인 12월 25일로, 전체 관객 수는 81만 4324명이었다. 이는 코로나19 사태가 극장가에 본격적으로 영향을 미치기 시작한 2020년 2월 이후 최다 일일 관객 수였다. 2021년 일별 전체 관객 수 순위 1위부터 4위까지가 모두 '스파이더맨' 개봉 1~2주차에 집중되어 있었다.

배급사별 관객 점유율은 디즈니가 24.3%로 1위였고, 2위는 점유율 13.9%의 소니였다. 3위는 롯데(9.0%)로 배급사 관객 점유율 5위권에 오른 유일한 국내 배급사였다. 2003년 이후부터 3위권 밖으로 떨어진 적 없었던 CJ E&M은 관객 점유율 6.9%로 6위로 하락했다. 장르별 점유율의 경우 '스파이더맨' '이터널스' '블랙 위도우' 등 할리우드 블록버스터의 대거 개봉한 영향으로 액션 장르 점유율이 47.2% 달하며 1위를 기록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영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