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녀와 순정남' 임수향, 모녀관계 유전자 검사 결과지 받고 '멘붕'
2024. 06.22(토) 20:29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미녀와 순정남' 임수향이 출생의 사실을 전해듣고 멘붕에 빠졌다.

22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미녀와 순정남'(극본 김사경·연출 홍석구) 27회에선 자신의 출생 사실을 알게된 김지영(임수향)의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백미자(차화연)는 김지영의 머리카락을 갖고 유전자검사센터에 방문해 모녀사이라는 사실을 입증했다.

이 결과지를 들고 김지영을 찾아간 백미자. 그러나 김지영은 사실을 받아들이지 못했고, 함께 유전자검사센터를 찾아갔다.

동일한 검사 결과가 나왔지만 김지영은 믿지 못했다. 그는 "아니다. 저는 김지영이고 할머니도 살아계신다. 할머니의 손녀다"라고 덧붙였다.

백미자는 "그 할머니를 찾아가보자"라고 제안했지만, 김지영은 "아무하고도 얘기하고 싶지 않다"라며 택시를 타고 자리를 떠났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KBS2 '미녀와 순정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미녀와 순정남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