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녀와 순정남' 지현우, 의기소침 임수향 향한 응원 [TV온에어]
2024. 06.17(월) 07:00
미녀와 순정남
미녀와 순정남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미녀와 순정남' 지현우가 임수향에게 든든한 조력자가 되어 줬다.

16일 저녁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미녀와 순정남' 26회에서 김지영(임수향)은 고필승(지현우)의 신작 오디션을 봤다.

김오경(연분홍) 작가는 김지영의 연기에 크게 만족하며 그를 서브 여자주인공으로 낙점하고 싶다는 뜻을 강력하게 피력했다. 이에 제작사 대표인 장수연(이일화)은 "경력도 없는 신인 안된다"고 김지영을 반대했다.

이에 김오경은 "수많은 작품을 하면서 배우 운 나쁘지 않았다. 이번에도 감이 좋다. 대표님도 제 감을 믿어달라"고 장수연을 설득했다. 그럼에도 장수연은 "신인을 쓰기에는 위험 부담이 크다. 오늘 잠깐 본 연기로 서브 여주를 맡긴다는 건 납득이 안된다"고 했다.

이어 김오경은 "시청자들이 어떤 두 여자가 한 남자를 두고 치열한 사랑 싸움 하는 거 아니냐. 지영 씨 눈빛을 봐라 뭔가 비밀이 가득 찬 거 아니냐. 그래서 제가 김지영 씨를 쓰고 싶은 거다. 배우는 눈빛이 중요하지 않냐. 우리 여주인공이랑 대비되지 않나"라면서 "김지영이 딱이다. 저는 김지영 씨가 충분히 해낼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자신의 의견을 강조했다.

장수연은 캐스팅을 뒤로 미루자고 했다. 하지만 김오경은 "이렇게 시간 끌 거면 오늘 오디션 왜 보자고 하는 거냐. 지금 여기서 결정해라"라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이후 장수연은 고필승을 따로 불러내 "이건 아니다. 난 문제있는 여자가 우리 작품하는 거 원하지 않는다"고 했다. 이에 고필승은 "이건 일이다. 우리 드라마에 맞는 배우를 고른 것 뿐"이라고 했다.

장수연은 고필승에게 김지영이 여자친구인 점을 지적하며 "개인적인 감정이 개입될 수도 있다. 나는 처음부터 이런 리스크 안고 가는 거 싫다. 고감독이 작가에게 잘 이야기해서 잘 결정했으면 좋겠다"고 회유했다.

이에 고필승은 "대표님이야 말로 개인적인 감정으로 하는 것 같다. 제가 개인적인 감정이었다면 왜 오디션을 봤겠나. 김지영 씨가 제일 잘 했다. 김지영 씨는 제 여자친구가 아니라 당당하게 오디션을 봤다. 저 김오경 작가님 못 말린다"면서 "저에게 믿고 맡겨준다고 하지 않았나"라고 자신의 뜻을 굽히지 않았다.

이후 고필승은 자신과의 관계 때문에 작품 출연을 포기하려는 김지영에게 정정당당하게 오디션으로 캐스팅 된 것이니 신경 쓰지 말라고 응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KBS2 '미녀와 순정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미녀와 순정남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