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MBC 형사고소 “‘스트레이트’ 허위보도, 명예훼손”
2024. 06.10(월) 18:35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KBS가 MBC, '스트레이트' 제작진을 결국 형사 고소했다.

10일 KBS는 MBC와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제작진, KBS 관련 '괴문서'를 작성하고 배포한 성명 불상자, 전국언론노조 관계자들에 대해 명예훼손과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경찰을 찾아 형사 고소했다.

KBS는 "MBC가 지난 3월 31일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의 '독재화하는 한국 – 공영방송과 신보도지침' 방송에서 출처를 알 수 없는 '괴문서'에 대해 'KBS 고위 간부 일부가 업무 참고용으로 이를 공유하고, 실제로 현 경영진에서 현실화하고 있다'는 내용의 허위 사실을 유포하며 KBS의 명예를 훼손하고 경영 업무를 방해한 혐의로 MBC와 '스트레이트' 제작진, 괴문서를 작성·유포한 성명불상자에 대해 이날 오후 서울마포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또한 KBS는 MBC '스트레이트' 방송 다음 날인 4월 1일 아무런 확인 절차를 거치지 않은 채 기자회견 등을 통해 '괴문서가 실제로 사측 간부들 사이에서 유통됐고 현 KBS 사장 체제에서 현실화하고 있다'고 주장한 윤창현 전국언론노조 위원장과 박상현 전국언론노조 KBS본부장에 대해서도 명예훼손과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형사 고소했음을 알렸다.

KBS는 앞서 '스트레이트'가 내보낸 해당 방송분으로 인해 KBS의 공공성과 신뢰성에 심각한 침해가 발생하고 명예가 심각하게 훼손됐다고 밝혔다. 이에 지난달 17일 MBC와 프로그램 제작진을 상대로 법원에 정정 보도, 1억 원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