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에이트쇼’ 류준열, 변화의 시간 [인터뷰]
2024. 05.25(토) 11:00
더 에이트 쇼 류준열
더 에이트 쇼 류준열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보이는 것에 욕심을 내다 탈이 났다. 지금이라도 그 욕심이 잘못됐다는 걸 알았으니, 이제는 고쳐나갈 일만 남았다. 앞으로 변화와 성장을 채워질 배우 류준열의 시간들을 응원하는 이유다.

지난 17일 공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더 에이트 쇼’(감독 한재림)는 8명의 인물이 8층으로 나뉜 비밀스러운 공간에 갇혀 ‘시간이 쌓이면 돈을 버는’ 달콤하지만 위험한 쇼에 참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류준열은 극 중 3층을 연기했다.

류준열이 연기한 3층은 극 중 여덟 명의 참가자 중 가장 보통의 인간 모습을 담은 캐릭터다. 류준열은 그런 3층을 가장 보통의 사람처럼 연기하는 데 중점을 뒀다고 했다. 이에 대해 그는 “우리 주변에 보이는 인물처럼 보이는 사람으로서 연기함으로써 중간 다리 역할을 하지 않았나 싶다”라고 말했다.

3층을 연기하며 희열을 느끼기도 했다고. 류준열은 “배우로서 희열을 느낄 수 있는 순간은 여러 가지 레어들을 여과 없이 보여줄 때다. 누구는 왜 그렇게까지 망가지냐고 하는데 저는 이 작품이기 때문에 망가질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면서 “지질한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건 배우로서는 제약 없이 모든 걸 할 수 있다는 반증이기 때문에 너무너무 재밌었다”라고 했다.

작품의 화자 역할이기도 한 3층은 매회 자신의 감정을 내레이션으로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이끈다. 그 내레이션은 류준열이 ‘더 에이트 쇼’에 매료된 이유 중 하나였다. 류준열은 “이런 작품을 다시는 못 만날 거라고 생각하는 이유 중에 하나가 자기감정을 매회 내레이션으로 보여줄 수 있는 기회가 별로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류준열은 “내레이션은 상황을 설명하고 전달한다면 이 작품에서는 제 속마음을 드러내야 하지 않나. 어디를 연기하고 어디에서 감정을 줘야 하는지 감각적으로 계산할 필요가 있었다”라고 했다.

내레이션이 많아 걱정도 많았지만, 한재림 감독과의 찰떡같은 호흡으로 이겨낸 류준열이다. 그는 “감독님과의 작업이 너무 좋았던 이유가 내레이션 장면이었다. 녹음 부스에 들어가면 정말 샛길로 새기가 너무 쉽다. 소리라는 게 눈으로 보는 게 아니어서 스스로 뭐가 맞는지도 헷갈릴 수도 있다”면서 “이 작품을 하면서 감독님 하고 척하면 척하고 맞았던 것 같다. 제가 전혀 생각하지 않았던 걸 주문받아도 너무 이해가 되더라. 그런 걸 생각하니까 감독님이랑 호흡이 잘 맞는구나 느꼈다. 내레이션이 많아서 걱정했는데 좋았다는 말을 많이 들어서 다행이었다”라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더 에이트 쇼’는 공개 이후 시청자들의 강한 호불호를 자아냈다. 누군가는 작품에 담긴 의미를 곱씹으며 스스로 고민하는 시간을 갖기도 했지만, 또 다른 누군가는 불호를 표현하며 비판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류준열은 “오히려 호불호가 있다는 것이 작품의 의도와 맞지 않나라는 생각이 든다”라고 말했다.

이어 류준열은 “단순히 ‘재밌었다’로 끝나는 게 아니라 다양한 반응들을 보여주시는 것에 대해서 반갑다. 짧은 시간 안에 확 타올라서 이야기하고 다른 작품을 이야기하는 게 이상하지 않은 시대인데, 배우로서는 제 작품에 대해 다양한 반응들을 보여주시는 게 반갑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류준열은 “점점 자극을 위한 자극에 점점 물들여지는 것 같다. 그 끝은 어디일까 생각해봐야 할 것 같다. 이 작품을 통해서 그러한 고민거리를 제공하지 않았나 싶다”라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시간이 늘어날수록 상금이 늘어난다는 간단한 규칙으로 인해 극 중 인물들은 주최 측으로부터 시간을 받기 위해 다양한 방법들을 강구한다. 결국 재미를 위해 넘지 말아야 할 선까지 넘는 인물들의 모습은 최근 류준열이 겪고 있는 논란들과 맞닿아있다. 특히 그린피스 홍보대사이면서 환경파괴 스포츠인 골프를 즐긴다는 ‘그린워싱’ 논란이 그렇다.

류준열은 대중이 좋아해 주는 자신의 이미지에 갇혀 점차 욕심을 부린 것 같다며 스스로를 되돌아봤다. 더 좋은 배우가 되기 위해 좋은 모습들을 보여주려다 보니 실제와 이미지 사이의 간극에서 벌어진 논란은 주최 측에게 재미를 주기 위해 무리수를 던지는 극 중 참가자들의 모습과 비슷한 결이다.

이에 대해 류준열은 “결국에는 다 제 욕심이었던 것 같다. 배우 생활을 하면서 모든 순간들이 신기하기도 하고 감사하기도 했는데 한편으로는 놓치는 부분들이 있지 않았나 싶다. 많은 분들이 그런 부분에 있어서 실망하셨던 것 같다”면서 “나이가 들수록 뭔가 내가 알아가는 게 점점 생긴다고 생각했는데, 요즘에는 모르는 것들이 많다는 걸 깨닫고 있다”라고 했다.

이어 류준열은 “잘하고 있다고 생각했던 부분들이 사실은 아니었다고 하셨을 때 내가 교만했다는 걸 알게 됐다. 큰 부침 없이 왔다는 게 한 때는 내가 잘하고 있어서라고 생각했지만, 침이 없었기 때문에 이런 순간들이 오지 않았나 싶다”라고 했다.

류준열은 일련의 논란으로 인한 대중들의 비판에 상처받기보다는 자신을 되돌아보고, 더 나은 사람이 되기 위한 기회로 생각하기로 했다. 류준열은 “이제라도 와서 더 신중하고 조심할 수 있을 것 같다. 더 큰 사고를 막았다. 어떠한 이야기도 비난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다 비판이라고 생각하고 하나하나 곱씹어보고 있다”라고 했다.

이제 대중들의 마음을 돌릴 수 있는 건 오로지 류준열뿐이다. 류준열은 “질타를 받는다는 건 바꿀 수 있는 찬스나 에너지가 강하게 오는 순간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감사하게 생각하려고 한다”라고 했다. 초심을 되새기며 좋은 배우, 나아가 좋은 사람에 대해 고민할 류준열의 시간들이 그에게 어떤 변화와 성장을 가져다 줄지 응원하는 바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넷플릭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더 에이트 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