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콘' 신윤승, 코미디부터 댄스까지 소화한 '개콘 에이스'
2024. 04.22(월) 17:59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개그콘서트' 신윤승이 못 하는 게 없는 올라운더 코미디언의 면모를 선보였다.

지난 21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개그콘서트'에서 신윤승은 '데프콘 어때요?'와 '심곡 파출소'에 출연, 시청자들에게 웃음과 즐거움을 선사했다.

'데프콘 어때요'에서 신윤승은 조수연과 음악 주점 소개팅을 진행했다. 그는 소개팅 상대가 조수연이란 사실에 매우 놀라 DJ인 척 연기해 시작부터 시선을 사로잡았다.

신윤승은 조수연과의 티키타카로 시청자들에게 재미를 전달했다. 신윤승은 자신이 드라마 여주인공 닮았다고 말하는 조수연에게 "여진족 닮았다", "영화 주인공 같다. 쿵푸팬더"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신윤승은 커플 댄스 이벤트가 진행된다는 말에 조수연과 '트러블 메이커'를 선보였다. 그런데 조수연이 과한 스킨십을 시도하려고 하자, 자연스럽게 소주병을 무기처럼 두 손에 쥐어 폭소를 유발했다.

하이라이트는 조수연을 향한 고백이었다. 신윤승은 "수연 씨, 저 마음에 들어요? 그럼 우리 사귀어요"라고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러나 곧장 "이제 헤어져요"라고 이별을 통보했다. 앞서 조수연이 남자를 길게 만나는 스타일이 아니라고 했던 것을 기억해 '1초 교제'를 선택한 것이었다.

'봉숭아학당'에서 '심곡파출소'로 건너온 '이상해 씨'의 활약도 눈에 띄었다. 신윤승의 등장에 송필근은 "이 코너가 아니잖아요?"라고 말했고, 신윤승은 "확실히 PD가 날 싫어한다. 코너를 없애버렸다"라고 전했다.

신윤승은 컴퓨터 소프트웨어 이름을 당당하게 이야기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송필근이 '창문11'이라고 말한 프로그램의 이름을 말했지만, 방송에는 "○도우11"이라고 전파를 탔다. 신윤승은 당황한 표정으로 "피자 반죽만 11개 한 것 같지 않아?"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신윤승은 매주 일요일 밤 10시 35분 KBS2 '개그콘서트'에서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KBS2 '개그콘서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개그콘서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