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때녀’ 개벤져스, 컵대회 우승 후보 [TV온에어]
2024. 04.18(목) 05:58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골때녀’ 개벤져스가 컵대회 시즌 우승 후보로 떠올랐다.

17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컵대회 개막전 아나콘다 개벤져스 대결이 진행됐다.

내로라 하는 이영표, 조재진 감독의 승부수이기도 했다. 조재진이 맡은 개벤져스가 전반전부터 무려 2골을 성공 시키며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이영표의 승부욕이 치솟기 시작했다. 아나콘다는 전 시즌에서도 슛 기회를 많이 얻었지만, 공이 골대를 맞고 튕겨 나가는 불운이 많은 상황이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이에 이수근, 배성재는 그런 불운을 이겨내야 한다며, 슈팅력이 결코 약하지 않은 아나콘다를 독려했다.

이 가운데 개벤져스는 화려한 패스 실력을 과시했고, 아나콘다는 속절 없이 이들의 공을 따라가기만 했다. 타 팀은 “개벤져스 진짜 패스 훈련 잘 했나 보다. 우승 후보 느낌이다”라며 혀를 내둘렀다. 현저히 티가 나는 실력차였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