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풀 월드' 박혁권 무기징역, 차은우·김남주 꽉 찬 해피엔딩 (종영) [종합]
2024. 04.13(토) 23:05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원더풀 월드' 박혁권의 무기징역에 차은우와 김남주가 해피 엔딩을 맞았다.

13일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원더풀월드' (극본 김지은·연출 이승영) 최종회에서는 은수현(김남주)의 아들을 살해한 김준(박혁권)의 최후가 방송됐다.

이날 김준(박혁권)은 자신의 선거 운동에 힘을 쏟았으며 경찰과 기자들 앞에 서서 입장을 표명했다. 그러나 앞서 은수현(김남주)은 자신의 아들의 가해자인 김준을 대상으로 고소장을 접수하며 전면전을 선포한 바였다.

그러나 김준은 강수호(김강우)와의 통화에서 "매스컴도 한번 더 타고 관심도 더 받고 고맙다고 인사를 할 판이다"라고 말했고, 김강우는 "그만 건드려달라. 크게 잘 다뤄보겠다"라고 전했다. 김준은 권선율(차은우)과 마주했다. 권선율은 "더는 국민들 그만 속여라. 역겹다"라고 말했고, 김준은 "누가 이렇게 괴물로 만들었냐"라고 대답했다. 권선율은 "사람을 죽인 사람도 대통령이 될 수 있냐"라고 물었고, 김준은 권선율의 목을 조르며 "앞 길을 막으면 죽일 것" 이라고 전했다.

권선율은 "우리 엄마처럼 나도 죽여"라며 분노했고, 김준은 "생각 중이다. 너만 죽일지 은수현이 그 X도 같이 죽일지"라고 말했다. 권선율은 김준의 목을 조르며 "더는 그 여자 건드리지 마. 여기서 같이 가는 거야"라고 말하며 극대노했다.

은수현은 1인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그는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일까. 아무 방법도 없을 대신 선택할 수 있는 단 한 가지. 용기를 갖는 일"이라 다짐했다. 은수현은 "나는 음주운전 차에 억울하게 자식을 잃은 엄마다. 강건우의 엄마로서, 두려움과 고통 속에서, 죽어가는 아이를 위해서라도, 진실이 덮이게 두지는 않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은수현에 대한 여론이 뒤바뀌려는 순간 김준의 캠프 일행들은 루머를 생성해 은수현의 소문을 퍼트리려 했다. 은수현을 응원하는 이들은 그의 곁을 지켜줬다. 특히, 계란을 던지며 은수현의 시위를 저지하던 이들을 막기 위해 권선율이 나타났다. 그는 비가 옴에도 불구하고 그녀의 곁을 지켰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이후 김준은 지방 유세 선거 도중 강수호의 단독 보도 소식을 듣게됐다. 강수호는 "살인교사에 대한 정황을 단독 입수했다"라고 보도하며 권선율 폭행 영상을 공개했다. 이어 김준이 증거가 담긴 패드를 없애려 시도한 흔적을 밝혀지기도 해 충격이 전해졌다. 권선율은 재판 도중 은수현과의 관계에 대해 "처음으로 제게 제대로 살라고 말해준 인물"이라고 설명해 감동을 자아냈다. 그는 "상처받은 인물들이 다시 일어났으면 하는 마음이다"라고 덧붙였다. 결국 김준은 재판 끝에 무기 징역에 처했다.

권선율은 김준의 면회를 갔다. 권선율은 "이번에는 법대로 꼭 처벌 받아라"라고 말했고, 김준은 "나 하나 없어진다고 이 세상 안변한다"라고 말했다. 권선율은 "더 좋은 사람도 많다. 당신 같은 사람만 있는 게 아니다"라고 답했고, 김준은 "내가 여기서 끝날 것 같냐"라며 도발했다. 권선율은 "끝도 없는 재판이 시작 될 것, 이제 시작이다"라고 전하며 자리를 떴다.

권선율은 신체적으로 아픈 이들을 위해 의사 과정을 밟게 됐고, 은수현은 '원더풀 월드'라는 책을 작성해 아픔을 겪는 이들을 위로 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MBC '원더풀 월드']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원더풀 월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