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의 여왕' 김지원, 시한부 고백 후 기절… "당신 때문에 더 살고 싶었어"
2024. 04.13(토) 21:40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눈물의 여왕' 김지원이 시한부를 고백한 뒤 기절했다.

13일 밤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극본 박지은·연출 장영우) 11회에서는 홍해인(김지원)이 시한부를 고백한 뒤 쓰러지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환각증세를 겪던 홍해인은 정신을 잃었다. 그는 마음 속으로 "아직 말을 못 했다. 한 번도 당신을 미워한 적 없었다. 내 곁에 그렇게 오래오래 있어줘서 정말 고마웠다. 당신 때문에 더 살고 싶었어"라고 말했다.

홍해인은 "아직은 시간이 더 있을 줄 알았는데. 아직 모두에게 말을 못 했다. 미안해. 미안했다"라고 생각한 뒤 정신을 잃었다.

한편, 그의 가족들은 뒤늦게 병을 안 뒤 병원으로 향했으나, 홍해인은 임미 백현우의 간호를 받으며 쓰러져 있었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tvN '눈물의 여왕']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눈물의 여왕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