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빙, 신규 유료가입자 수 50% 증가…'피라미드 게임'→'크라임씬' 통했다
2024. 04.09(화) 10:02
티빙
티빙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티빙이 신규 가입자 확보에 속도를 내고 있다.

티빙은 9일 공식입장을 통해 "지난 1분기 신규 유료가입자 수가 직전 분기 대비 50% 늘었다"고 밝혔다. 이는 1분기 공개된 오리지널 시리즈 '이재, 곧 죽습니다' 'LTNS' '피라미드 게임'과 프랜차이즈 예능 '환승연애3' '크라임씬 리턴즈'가 연달아 인기몰이에 성공한 결과다.

먼저 '이재, 곧 죽습니다'는 Part 2가 공개된 지난 1월 7일, 플릭스패트롤 기준 프라임비디오 TV쇼 글로벌 종합 순위 2위에 오르며 K콘텐츠 열풍에 불을 지폈다. 이어 최근에는 국가별 더빙판 공개에 힘입어 지난달 15일 프라임비디오 TV쇼 글로벌 종합 순위 10위에 재진입하기도 했다.

'피라미드 게임' 역시 영국 BBC, NME 등으로부터 호평을 이끌어냈다. 지난달 19일에는 프랑스 시리즈 마니아 초청작 중 유일한 K콘텐츠로 스페셜 스크리닝을 성료, 참신한 소재와 세계관으로 유럽 관객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신선한 시도가 빛난 'LTNS' 역시 화제를 모았으며, 돌아온 '프랜차이즈IP' 예능도 티빙 신규 가입자 고속 성장에 힘을 더했다. 7년만에 돌아온 '크라임씬 리턴즈'는 공개 첫 주 기준 티빙 유료가입기여자수 역대 2위에 등극하며 탄탄한 팬덤을 입증한 데 이어, '환승연애3'는 공개 첫 주 기준 티빙 유료가입기여자수 역대 1위를 경신하며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또 공개 12주차에는 관련 클립 영상 누적 조회수가 2억뷰를 돌파하는 등 흔들림 없는 화제성을 지속하고 있다.

티빙은 오는 4월 26일 또 하나의 프랜차이즈IP인 '여고추리반3'를 시작으로 '나는 대놓고 신데렐라를 꿈꾼다' '우씨왕후' '좋거나 나쁜 동재' 등 시리즈를 연이어 선보이며 성장세를 이어갈 계획이다. 이와 동시에 KBO리그를 비롯한 AFC U23 아시안컵 카타르, UFC 등 스포츠, KCON 등 콘서트 생중계에도 꾸준히 힘을 싣는다는 방침이다.

티빙 관계자는 "티빙의 새로운 시도와 프랜차이즈IP 전략이 유의미한 성과로 이어져 기쁘다. 앞으로도 참신한 기획과 도전으로 오리지널 콘텐츠 성공 타율 높이고, 이용자 만족을 극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티빙]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티빙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