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과거 알바생이 남긴 미담에 "기억해 줘서 감사"(라디오쇼)
2024. 04.05(금) 15:30
박명수
박명수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코미디언 박명수가 최근 화제가 된 자신의 미담에 대해 말했다.

5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는 빅데이터 전문가 전민기 팀장이 출연해 '검색N차트' 코너를 진행했다.

이날 전민기 팀장은 "해외에 나가 계시는 동안 박명수 씨 때문에 대한민국이 뒤집혔다"라며 과거 박명수의 치킨집에서 아르바이트로 일을 했던 직원이 남긴 미담을 소개했다.

앞서 한 누리꾼은 쇼츠 영상 댓글을 통해 박명수가 자신이 방황하던 시절 많은 도움을 줬으며, "덕분에 대학도 졸업하고 취업도 하고 지금은 결혼해서 아이 둘 낳고 잘 살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 "가끔씩 TV에 나오면 아이들에게 아빠 어릴 때 많이 도와주신 고마운 분이라고 말하곤 한다. 언제나 볼 때마다 그 시절 생각이 나고 그 따듯한 마음이 다시금 전해져서 행복해서 눈물이 나곤 한다. 다시금 정말 감사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박명수는 "사실 20년 정도 된 일이라 기억은 잘 안 난다. 아르바이트하던 분들이 당시에 많이 있었다. 다들 오래 일을 하진 않았지만 가족 같은 생각으로 대했던 기억은 있다"라며 "단 한 명도 기분 나쁘게 관둔 적은 없다. 그건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다. 어깨 두드려주며 고생했다 말했다. 기억은 잘 안 나지만 그런 말을 해줘서, 기억해 줘서 감사하다"라고 겸손한 소감을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명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