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음악가 조성우, 이영애 '마에스트라' 등 담긴 교향악 연주 음반 발표
2024. 03.19(화) 12:41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한국영화의 음악을 선보여온 조성우 음악감독이 ‘조, 성우-심포닉 셀러브레이션: 뮤직 프롬 사운드트랙(Cho, Sung-Woo - A Symphonic Celebration: Music from Soundtrack)’을 발표한다.

세계적인 오케스트라 ‘빈 방송 교향악단(The ORF Vienna Radio Symphony Orchestra)’과 함께 2023년 8월부터 오스트리아의 빈에 소재한 '빈 콘체르트 하우스'에서 녹음이 시작됐으며, 지휘는 '오스트리아 린츠 주립극장'의 상임지휘를 맡고 있는 한국인 지휘자 한주헌이 맡았다.

이번 앨범에는 조성우의 대표작 허진호 감독의 ‘봄날은 간다(2001)’, 류장하 감독의 ‘꽃피는 봄이 오면(2004)’, 허진호 감독의 ‘천문(2019)’ 등의 테마 음악이 교향악으로 재탄생해 수록됐고, 올 상반기 개봉 예정인 허진호 감독의 신작 ‘보통의 가족’을 위해 조성우가 새로 작곡한 ‘A Family Story’가 최초 수록됐다.

또한 최근 방송된 배우 이영애 주연의 드라마 ‘마에스트라’를 위해 조성우와 신민섭이 함께 작곡한 교향곡 ‘Sun Flower’ 1~4 악장을 포함해 총 8 트랙으로 구성됐다.

철학박사이기도 한 조성우 음악감독은 ‘서울의 봄’ 김성수 감독의 1995년 데뷔작 ‘런어웨이’의 음악을 맡아 영화계에 발을 디뎠다. 이후 허진호 감독의 ‘8월의 크리스마스’와 ‘봄날은 간다’, 김유진 감독의 ‘약속’, 이재용 감독의 ‘정사’ 등 음악으로 1990년대 한국영화의 중흥기를 이끈 주역으로 꼽힌다.

또 프루트 첸 감독의 ‘화장실 어디에요’, 일본 모토키 마스히데 감독의 ‘개와 나의 10가지 약속’ 등 해외 작품에도 참여해왔다. 특히 한국영화에 스코어의 개념을 정립하며 영화음악의 위상을 한 단계 높인 음악가로 평가받아왔다.

조성우 음악감독은 “한국 최초의 영화음악 교향악 연주 앨범이다, 기존의 한국 영화음악 작업에서도 교향악 편성으로 녹음하는 일은 흔히 있어왔지만 영화를 떠나 독립된 클래식 음악으로 재탄생한 경우는 처음”이라고 밝혔다. 이어 “영화음악이 영상을 떠나 독립된 교향악으로서 예술적 완성도를 추구하는 클래식 음반이다. 대중에게 다소 거리감이 있는 교향악이 익숙한 영화의 선율을 통해 더욱 친숙하게 다가서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근 한국에서도 영화음악 교향악 콘서트가 대중들의 큰 관심을 불러 모으고 있다. 한국의 영화음악을 교향악으로 재탄생시킨 최초의 작업이라는 점에서 이 앨범은 역사적 가치를 갖는다. 동시에 한국 영화음악과 교향악의 만남이란 점에서 한국 클래식 음악의 새로운 활력소가 될 것이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엠엔에프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