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재다능' 정윤하, 활약이 기대되는 배우로 도약
2024. 02.28(수) 17:16
정윤하
정윤하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시민덕희'를 시작으로, '데드맨'에 이어 '파묘'까지 출연해 짧은 등장이지만 눈길이 가는 배우가 있다. 2024년 열일 행보에 시동을 건 배우 정윤하다.
 
정윤하는 영화 '시민덕희'에서 화성은행 직원으로 출연해 극 초반 보이스피싱을 당한 덕희 역의 라미란과 함께 안정적인 연기 호흡을 보여줬다.
 
이어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스토리로 색다른 장르적 재미를 선사하는 범죄 추적극 '데드맨'에서는 정치판 최고의 컨설턴트 심여사 역의 김희애를 곁에서 보좌하는 수행비서 보타이 역으로 분했다. 극 중 정윤하는 프로페셔널하고 카리스마 있는 분위기로 자연스러운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주기도.
 
개봉 이후 빠른 속도로 흥행 질주 중인 '파묘'에서는 파묘를 의뢰한 박지용 역을 연기한 김재철의 아내로 출연, 인물의 감정 변화를 섬세하게 그려내며 짧은 등장이지만 강렬한 존재감을 선보였다.
 
특히, 정윤하는 매끄럽고 유창한 영어 연기로 더욱 이목을 집중시키기도 했다. 실제로 미국 유학 생활을 한 바 있는 정윤하는 영어뿐만 아니라 중국어, 일어 등 외국어에 능통한 준비된 다재다능한 배우다.
 
이렇듯 올해 벌써 세 작품을 통해 안정적인 연기와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는 정윤하는 2018년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을 시작으로 영화 '내안의 그놈', '유체이탈자', '더 문', '서울의 봄', 드라마 '황후의 품격', '바람이 분다', '마인', '인간실격', 넷플릭스 '종이의 집', '엑스오, 키티', 디즈니+ '카지노'까지 드라마, 영화, OTT까지 차곡차곡 연기 내공을 쌓아가며 탄탄한 연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꾸준히 자신의 개성과 색깔을 드러내고 있는 정윤하의 앞으로의 행보가 더욱 기대된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쇼박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정윤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