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어보살’ 투개월 도대윤 “조울증, 정신병원 다녀와” [TV나우]
2024. 02.19(월) 21:01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물어보살‘ 투개월 도대윤, 시련 있었던 그간의 근황이 드러났다.

19일 밤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MC 서장훈, 이수근 진행 아래 투개월 출신 도대윤 근황이 공개됐다.

도대윤은 12년 전 ‘슈퍼스타K3’에서 톱에 들면서 투개월로 활동했다. 김예림 씨와 팀을 꾸렸고 그는 기타리스트였다.

서장훈은 “김예림 씨, 내가 예전에 있던 회사에 같이 있었던 친구다. 투개월 당연히 안다”고 전했다.

그는 데뷔 당시 정신적으로 힘듦을 겪었는데, 어머니가 자신을 정신병원에 강제로 입원 시켰다는 사실을 전해 충격을 자아냈다. 그는 “그때 너무 바빴다. 행사가 많았는데 조울증이 왔다. 그때는 외면하다가 사건이 생겼다. 행사 하루 없었던 날 강남역 근처 클럽에 갔다가 저한테 사진 요청이 있어서 찍었다. 그때 기자님이 그걸 보고 제가 클럽 갔다는 기사를 썼다”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그게 이미지 타격이 컸다. 투개월이 순수한 이미지였잖냐”라며 이후로 힘든 시간을 겪었다고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