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X형사' 박지현, 자유자재 감정 열연 눈길
2024. 02.18(일) 09:57
박지현
박지현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배우 박지현의 감정 열연이 시선을 붙잡고 있다.

SBS 금토드라마 ‘재벌X형사’에서 강하서 강력 1팀장‘이강현 역의 박지현이 안정된 연기력과 존재감으로 극의 한 축을 이끌어 가고 있다.

지난 ‘재벌X형사’ 5-6화에서는 강현이 아버지인 형준(권해효)을 애틋하게 생각할 수밖에 없었던 과거가 밝혀져 이목을 모았다. 강현은 독단적으로 용의자를 만나러 간 이수(안보현)의 행동 때문에 서장(김병춘)에게 크게 혼이 나고, 아버지의 후임이었던 과장(이도엽)으로부터 아버지에 대한 모욕적인 말을 듣게 됐다.

그러던 중, 이수는 경진(김신비)을 통해 몰랐던 강현의 팀장으로서의 무게와 강현의 아버지와 관련된 일을 전해 듣고, 강현을 보는 시선이 조금 달라졌다. 아버지가 뇌물을 받고 파면당한 뒤 미운털이 박혔음에도, 아버지와 팀을 위해 꿋꿋이 제 자리를 지켜나가야만 했을 강현의 안타까운 서사는 캐릭터에 몰입을 이끌었다. 또한, 서로의 숨겨진 사연을 알게 되고 내적으로 점차 가까워진 이수와 강현의 관계뿐만 아니라, 강현의 아버지 역시 이수와 인연이 있는 것으로 드러나며 앞으로의 전개에 더욱 호기심을 자아냈다.

이어, 강력 2팀에서 사고사로 결론 내린 사건에 강력 1팀이 반기를 들고 재수사를 하자 두 팀은 신경전을 벌이고, 강현은 자신을 무시하는 2팀장(김결)에게 살인 사건임을 입증하겠다고 단언했다. 그러나 갑자기 막힌 수사 상황에 고민하던 강현은 사건 해결을 위해 아버지에게 도움을 요청하지만, 그는 자신이 더 이상 경찰이 아니라며 거절했다. 강현이 무기력해진 그를 향해 “내가 다 밝히고 다시 복직시킬 거야”라며 그동안 쌓아뒀던 속마음을 토로하는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진한 여운을 선사했다. 이러한 강현의 설득으로 아버지는 강력 1팀과 공조해 마침내 범인을 검거하며 통쾌한 사이다를 안겼다.

이렇듯, 박지현은 디테일한 표현력으로 리더십 있는 ‘본투비 형사’ 이팀장과 아버지를 사랑하는 든든한 딸 강현의 다채로운 면면을 세밀하게 묘사해 서사에 깊이감을 더하고 있다. 특히, 범인을 잡는 것을 도와주려다 목에 상처가 생긴 아버지에게 밴드를 붙여주며 애써 울음을 참는 강현을 연기하는 그의 눈빛과 표정은 보는 이들의 마음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이에 그가 그려낼 강현이 앞으로 원하는 대로 아버지의 누명을 벗길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박지현 주연의 ‘재벌X형사’는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SBS ‘재벌X형사’]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지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