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풍’, 개봉작 독립 영화 5년 만에 20만 돌파
2024. 02.16(금) 10:14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배우 나문희, 김영옥이 주연을 맡은 영화 ‘소풍’이 20만 명 관객을 돌파했다.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16일 영화 ‘소풍’이 지난 15일 9천919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누적관객수는 20만 7천310명이다.

지난 7일 개봉한 ‘소풍’은 독립·예술영화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지키며 9일 만에 20만 관객 고지를 넘어서고 21만 명에 가까운 관객을 동원했다. 한국 독립·예술극영화가 20만 관객을 넘은 것은 2019년 ‘항거: 유관순 이야기’ 이후 ‘소풍’이 유일하다.

‘소풍’은 설 연휴에도 안정적인 관객수를 유지하며 흥행 순항을 이룬데 이어 평일에도 꾸준히 관객들을 극장으로 불러모으고 있다. 뿐만 아니라 CGV 골든 에그지수 94% 등 높은 실관람객 평점을 유지하며 개봉 2주차에도 인기를 모으고 있다.

영화 ‘소풍’은 절친이자 사돈 지간인 두 친구가 60년 만에 함께 고향 남해로 여행을 떠나며 16살의 추억을 다시 마주하게 되는 이야기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명배우 나문희, 김영옥, 박근형의 열연은 대사 한 문장 한 문장에 담긴 많은 감정이 내재된 눈빛으로 관객들의 심금을 울린다.

생의 끝자락, 황혼기에 다다른 노년의 모습은 우리네 인생사와 웰다잉과 존엄사의 문제를 다루며 따뜻한 가족 드라마로 시작해 인생에 대한 성찰로 이끈다.

인생을 함께 살아가는 동반자와 친구, 우정, 삶에 대한 다양한 생각할 거리를 던지며 전 세대들의 공감과 호평을 받아 N차 관람으로까지 이어지고 있다. 현재 절찬 상영 중.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news@tvdaily.co.kr]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