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그데이즈’의 동상이몽 [씨네뷰]
2024. 02.07(수) 09:00
도그데이즈
도그데이즈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반려 동물을 키워 본 경험이 있다면, 속절없이 감정이 끓는다. 그렇지만 경험이 없는 이들에게는 맹숭맹숭하기만 하다. 한 영화를 보는데 전혀 다른 감상을 낳는, 동상이몽의 ‘도그데이즈’다.

영화 ‘도그데이즈’(감독 김덕민)는 성공한 건축가와 MZ 라이더, 싱글 남녀와 초보 엄빠까지 혼자여도 함께여도 외로운 이들이 특별한 단짝을 만나 하루하루가 달라지는 갓생 스토리를 그린 영화다.

이번 작품은 이야기는 단순하다. 반려견을 매개로 서로 다른 삶을 살아가던 이들이 관계를 맺고, 감정을 교류하며 한 층 성장해 나가는 서사 구조다. 한 마디로 성장 서사다.

반려 동물을 키워 본 사람이라면 으레 한 번씩은 겪어 봤을 에피소드들을 곳곳에 심어놨다. 잊지 못할 첫 만남, 반려견의 행동 하나하나에 울고 웃었던, 그리고 영원히 오지 않았으면 했던 마지막까지 반려인들의 추억을 건드리며 마음을 끓어오르게 한다.

반려견들의 귀여운 활약도 영화의 관전 포인트 중 하나다. 반려견 배우(?)들의 활약은 그냥 보고만 있어도 저절로 힐링이 된다. 반려견들을 비추는 카메라 포커스가 세심하고 따뜻해 마음이 몽글몽글해진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그렇지만 반려동물을 키워 본 경험이 없는 사람들의 마음을 잡기엔 부족하다. 반려동물과 사람 간의 감정 교류를 이해하지 못하는 이들이 보기에 이야기가 다소 헐겁다.

단점을 보완하려 노력은 했다. 반려견과 반려견주의 관계뿐만 아니라 다양한 인물들의 관계성을 통해 남녀노소 공감대를 형성하려 노력했으나, 많은 인물들이 등장하다 보니 수박 겉핥기식으로 서사를 훑고 지나간 느낌이 강하다.

물론 세계적인 건축가 민서(윤여정)와 MZ 배달 라이더 진우(탕준상)의 관계성은 흥미롭다. 영혼을 갈아 넣은 듯한 민서의 대사가 마음을 툭툭 건드린다. 여기에 윤여정과 탕준상의 ‘케미’도 볼 만하다.

이처럼 ‘도그데이즈’는 반려인들과 비반려 인들를 모두 공략하기엔 다소 역부족인 만듦새다. 그렇지만 전체적인 영화의 무드가 따뜻하고, 또 이야기가 어렵지 않기 때문에 설연휴 온 가족이 보기엔 제격인 영화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영화 '도그데이즈']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도그데이즈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