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덕희' 공명 "오래 하고 싶은 연기, 열심히 하는 게 답이죠" [인터뷰]
2024. 01.28(일) 10:00
공명
공명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조급해하지 않고 흘러가는 대로, 오래도록 연기하는 것.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해 배우로서 존재감을 남기고 싶다는 계획을 응원하고 싶게 만든다. 군대 제대 후 여유를 장착하고 돌아온 배우 공명이다.

지난 24일 개봉된 영화 ‘시민덕희’(감독 박영주)는 보이스피싱을 당한 평범한 시민 덕희(라미란)에게 사기 친 조직원 재민(공명)의 구조 요청이 오면서 벌어지는 통쾌한 추적극으로, 공명은 극 중 고액 아르바이트에 속아 보이스피싱 조직원 재민을 연기했다.

공명은 보이스피싱 피해자인 덕희가 직접 총책을 직접 잡아내는 사이다 전개에 매력을 느꼈단다. 특히나 덕희를 라미란이 맡았다는 말에 공명에게 ‘시민덕희’는 안 할 이유가 없는 작품이 됐다. 이에 공명은 박영주 감독을 만난 자리에서 잘할 수 있다며 어필했다고 했다.

열심히 하겠다는 각오가 무색하게 재민의 감정선은 공명에게 큰 장벽이었다. 재민이 보이스피싱 조직에서 벗어나기 위해 탈출을 감행하고, 덕희에게 구조 요청을 하는 등 영화에서 충분히 설명되지 않는 재민이의 감정선을 이해하는데 꽤 애를 먹었다고 했다.

더군다나 지극히 평범한 재민이 악랄한 보이스피싱 조직에서 벗어나기 위해 용기를 내는 모습은 공명에게는 없는 모습이라 더욱 막막했다. 공명은 “저는 그런 상황에서 용기를 내지 못했을 거 같다”면서 “그런 상황에서 용기를 낸다는 거 자체가 힘들지 않나”라고 했다.

또한 덕희와 계속해서 전화를 주고받는 장면도 공명에게는 숙제였다. 보이스피싱 사례들을 찾아 듣고, 직접 녹음해 박영주 감독에게 피드백받는 과정을 거쳤다.

때때로 박영주 감독에게 “저 어떡하냐”라고 매달릴 정도로 공명은 재민의 상황에 몰입하려고 또 몰입하려 노력했다.

공명의 혼란을 잠재운 건 박영주 감독의 명확한 디렉팅이었다. 공명은 “감독님은 정말 똑똑하다. 저한테 어떻게 하면 좋을지 정확하게 의견을 알려줬다”면서 “재민이에 대한 궁금증을 감독님 덕분에 해결해 촬영에 집중할 수 있지 않았나 싶다”라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4년 전 촬영 당시만 해도 라미란 염혜란 장윤주 안은진 등 선배 배우들의 텐션을 감당 못해 촬영장에서 도망 다녔던 공명은 제대 이후 선배들에게 능글맞게 굴 정도로 변화해 있었다. 스스로도 군대가 자신의 터닝포인트였다고 할 정도로 군 복무 동안 공명은 많은 변화를 겪었다.

공명은 “어쨌든 남자배우로서 큰 숙제를 해결한 느낌이었다. 공명으로 활동하다가 군대에선 김동현으로서 생활을 하다 보니까 여유가 생기더라. 마음가짐이 달라지는 계기가 되지 않았나 싶다”라고 했다.

함께 군 복무를 했던 사람들 중 연극영화과 출신이 많아 선배 배우로서 조언을 했던 시간은 되려 공명에게도 성장을 가져다주기도 했다. 공명은 “그 친구들의 고민에 제가 답해주면서 스스로 깨닫는 바가 있었다”면서 “20대 초반의 친구들이 갖고 있는 열정이랑 의지가 저에게 새로운 자극이 됐다”라고 말했다.

군 복무 기간 동안 생긴 마음의 여유는 이미지 변신에 대한 조급함도 옅어지게 만들었다. 여러 작품들을 통해 순수하고 바른 청년의 이미지를 가진 공명은 계속해서 비슷한 역할만 맡는 것조차 감사한 일이라고 했다. 물론 기회가 된다면 배우로서 도전하고 싶은 마음은 있다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배우의 일을 마라톤에 비유한 공명은 연기를 오래 하는 것이 목표라고 했다. 가능한 많은 작품을 하며 최대한 많은 경험을 쌓는 것이 목표였던 20대를 지나 30대가 된 공명은 이제 깊이 있게 연기를 하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공명은 “뭐든 임하는 자세에 있어서 깊이 있게 다가감으로써 보는 분들에게 임팩트를 심어줄 수 있는 배우로서의 행보를 가보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앞으로 어떤 작품을 하던 제가 열심히 하는 게 답이라고 생각해요.”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쇼박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공명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