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 데몬’ 김유정·송강, 3주 연속 화제성 1위 올킬
2023. 12.28(목) 09:43
SBS 마이 데몬
SBS 마이 데몬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마이 데몬’ 김유정, 송강이 달콤하고 치명적인 터닝포인트를 맞았다.

SBS 금토드라마 ‘마이 데몬’(극본 최아일·연출 김장한)의 도도희(김유정)와 구원(송강)이 서로를 지키기 위해 운명을 건 베팅을 시작했다.

도도희가 죽어야만 소멸이 멈추고 능력도 돌아온다는 ‘신’의 경고에도 구원은 정면으로 맞섰다. 그리고 도도희를 구하기 위해 불길 속으로 뛰어든 구원에게 기적이 일어났다. ‘십자가 타투’가 돌아온 것. 마침내 제자리를 찾은 능력이 도도희와 구원의 운명에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 후반부 이야기를 더욱 궁금케 했다.

뜨거운 반응과 함께 화제성도 올킬이다. 굿데이터코퍼레이션 공식 플랫폼인 펀덱스(FUNdex)에서 발표한 12월 3주 차 TV, TV-OTT 종합 화제성에서 ‘마이 데몬’이 3주 연속 1위를 차지한 것. 또 출연자 부문 화제성 순위에서도 김유정(2위), 송강(1위)이 3주 연속 자리를 지키며 인기를 입증했다. 여기에 넷플릭스 글로벌 톱10 TV 부문(비영어, 12월 18일부터 12월 24일)에서 2위를 기록, 5주 연속 주간 톱10에 이름을 올리며 저력을 과시했다.

화제의 중심에는 배우들의 열연이 있다. 무엇보다도 레전드를 경신한 비주얼 케미스트리로 판타지 로맨틱 코미디의 진가를 발휘한 김유정, 송강의 열연이 빛났다. 피할 수 없는 ‘운명’을 함께 맞서 나가기로 한 도도희와 구원의 관계는 ‘구원자’ 그 이상이다. 거듭되는 위기 속 서로의 기적이자 구원이 되는 로맨스는 애틋한 설렘을 자아내며 시청자들의 애를 태웠다. 여기에 적재적소 웃음을 책임지고, 극의 긴장감을 조율한 이상이, 김해숙, 조혜주, 김태훈, 조연희, 이윤지, 강승호, 서정연, 허정도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의 활약도 눈길을 끌었다.

그런 가운데 배우들의 열연 모먼트가 담긴 미공개, 비하인드 컷이 결방의 아쉬움을 달랜다. 먼저 모니터 삼매경에 빠진 김유정, 송강의 열혈 모드가 눈길을 끈다. 사방이 적인 재벌 상속녀 도도희의 감정 변화는 김유정의 세밀한 감정선과 만나 더욱 빛을 발했다. 까칠하지만 속내 여린 도도희의 면모를 사랑스럽게 그려낸 김유정은 ‘로코퀸’의 진가를 입증했다. 송강은 치명적인 ‘악마 ’구원의 반전 매력을 극대화하며 설렘을 더했다. 인간을 사랑한 악마의 ‘입덕 부정기’부터 운명에 이끌리는 구원의 서사를 다채롭게 풀어내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었다.

특별한 관계성에 몰입을 더한 김유정, 송강의 ‘로코’ 케미스트리는 역대급이었다. 달콤한 눈맞춤 볼하트부터 로맨틱한 바닷가 브이까지, 비하인드 사진만 봐도 두 사람의 ‘넘사벽’ 케미스트리를 엿볼 수 있다. 도도희와 구원은 서로를 포기하지 않기로 다짐하며 운명을 건 승부를 시작했다. ‘너를 위한 선택이 나를 위한 선택’이라며 거센 폭풍 속 자신의 희생을 선택한 도도희와 구원의 감정은 시청자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했다. 인간의 숙명은 절대 바꿀 수 없다는 신의 확신을 깨고, 도도희와 능력을 모두 지켜낸 구원. 두 사람이 깊숙이 숨어버린 진짜 범인의 정체를 밝혀내고 로맨스 꽃길을 걸을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도도희와 구원을 지키기 위해 움직인 주석훈 역의 이상이, 진가영 역의 조혜주 그리고 도도희 정신적 지주 주천숙으로 활약한 김해숙의 모습도 포착됐다. ‘미래 그룹’ 안에서 도도희의 유일한 편 ‘주석훈’으로 분한 이상이는 구원의 비밀을 쫓다가 범인의 용의선상에 오르며 재미를 극대화했다. 김해숙은 도도희의 유일한 가족이었던 주천숙 역으로 극에 힘을 더했다. 조혜주는 구원바라기 진가영 역으로 도도희, 구원 사이를 흔드는 변수로 아찔한 텐션을 끌어올리고 있다.

여기에 ‘신스틸러’ 연기 고수들의 활약도 빼놓을 수 없다. ‘미래 家’ 장남 ‘노석민’ 역의 김태훈과 아내 ‘김세라’ 역의 조연희, 둘째 딸 ‘노수안’ 역의 이윤지, 노석민 아들 ‘노도경’ 역의 강승호까지, ‘도원커플’을 날카롭게 위협하며 아슬아슬한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노석민이 주천숙을 살해하고, 도도희의 목숨을 노린 ‘아브락사스’의 정체라는 사실은 충격이었다. ‘미래 그룹’ 회장으로 선임된 노석민이 또 어떤 위기를 몰고 올지, 그의 의뭉스러운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이어 도도희, 구원의 든든한 조력자 ‘신비서’와 ‘박복규’로 분해 김유정, 송강과 차진 호흡을 선보이고 있는 서정연, 허정도의 유쾌한 모습도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마이 데몬’ 제작진은 “서로를 지키기 위해 운명에 베팅한 도도희와 구원의 관계는 더욱 깊어진다”라면서 “능력을 되찾은 구원에게 또 한 번 변화가 나타난다. 운명의 룰렛이 어디에서 멈출지, 마음이 깊어질수록 드러나는 관계의 비밀이 마지막까지 예측 불가하게 펼쳐질 것”이라고 전하며 기대 심리를 자극했다.

‘마이 데몬’ 11, 12회는 SBS 연기대상과 연예대상 방송으로 휴방, 1월 5일, 6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스튜디오S, 빈지웍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유정 | 마이 데몬 | 송강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