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심정지 식당 직원 구했다 "누구나 할 수 있는 일"
2023. 10.16(월) 13:30
백종원
백종원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백종원의 선행이 알려져 화제다.

16일 백종원이 대표로 있는 외식 프랜차이즈 더본코리아에 따르면, 백종원은 지난 11일 충남 금산군 한 식당을 찾아 식사를 하던 도중 식당 종업원이 쓰러진 모습을 보고 긴급 심폐소생술을 했다.

당시 백종원은 금산세계인삼축제가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바가지 없는 착한 가격 문화관광축제를 만들기 위해 추진한 먹거리 개선 사업 시범 대상으로 선정돼 행사 참여차 금산에 방문했으며, 식사 자리에는 박범인 금산군수, 관광공사 본부장 등이 동석해 있었다.

백종원은 구급차가 오기 전까지 심폐소생술을 실시했고, 현장에 있던 박범인 군수와 관광공사 본부장 등도 팔다리를 주물러 환자의 의식을 회복시키는 데 도움을 줬다는 후문이다. 종업원은 구급차를 기다리는 동안 다행히 의식을 회복했고, 이후 119에 인계됐다.

더본코리아는 "(백종원이) 군대에서 장교로 복무했던 경험이 있어 심폐소생술을 기본적으로 알고 있었다"라며 "백종원 대표가 '그런 상황에선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이라고 했다고 말했다"라고 전했다. 백종원은 과거 육군 학사 14기로 입대해 포병 소위로 임관, 육군 제7포병여단에서 포병장교로 복무한 바 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백종원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