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재발굴단' 프레디 머큐리, 퀸이 된 원동력 '격려' [종합]
2019. 01.16(수) 21:53
영재발굴단 퀸 프레디 머큐리
영재발굴단 퀸 프레디 머큐리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모두가 인정하는 음악 천재, 밴드 퀸의 보컬 프레디 머큐리를 만든 건 뭐였을까. '영재발굴단'이 불세출의 천재 프레디 머큐리의 생애를 조명했다.

16일 밤 방송된 SBS 교양 프로그램 '영재발굴단'에서는 프레디 머큐리의 생애가 그려졌다.

최근 프레디 머큐리의 생애를 다룬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가 전 세계에서 흥행하고 있는 상황. 덩달아 프레디 머큐리에 대한 대중의 관심도 커졌다.

대중문화평론가 정덕현은 "천재다. 동시대 사람들도 좋아했지만 전혀 모르는 다음 세대의 사람들도 좋아한다"며 프레디 머큐리에 대해 평했다.

'영재발굴단'의 밴드스쿨 보컬이었던 이은서 양 또한 프레디 머큐리 팬이었다. 그는 프레디 머큐리에 대해 "독보적인 음색과 특유의 그루브를 뽐낸 실력파"라며 영화가 나오기 전부터 퀸을 알고 좋아했다고 밝혔다.

이은서 양은 "'보헤미안 랩소디'를 들었는데 지금 어떤 노래에서도 찾을 수 없는 색다른 접근 방식이라 충격 받았다"며 앨범, 브로마이드, 기념 티셔츠 등 퀸 관련 상품들을 꺼내놨다.

대중음악평론가 임진모는 "1976년 '보헤미안 랩소디가' 처음 등장하고 3월 새 학기 교실이 술렁거렸다. 팬이 안 될 수가 없었다"고 했다.

밴드 몽니의 보컬 김신의 역시 "제가 처음 산 앨범이 '보헤미안 랩소디'가 수록된 퀸 앨범이었다"며 "닳도록 들었다. 범접할 수 없는 음악을 들었을 때 진짜 천재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그렇다면 이 같은 프레디 머큐리를 만든 비결은 무엇일까. '영재발굴단' 제작진이 만난 전문가들은 "관객들이 할 수 있는 노래를 만들었다"고 입을 모았다. 퀸의 '위 아 더 챔피언(We are the champions)' 같이 응원가로 사용되는 노래들이 대표적인 예라는 것.

노규식 박사는 "주목할 건 프레디 머큐리의 이런 재능을 알아봐 주고 격려한 선생이 있었다는 거다. 이 사람이 가지고 있는 것. 출신이 어디든 또 공부가 아니라 다른 어떤 분야든 편견 없이 바라봐 주는 것이 정신분석가인 아들러의 격려 이론에 잘 드러나 있다"고 했다.

이어 그는 "성취에 대해서 칭찬하고 평가하는 게 아니라 본인의 강점, 발전할 수 있는 점에 주목하고 반응하는 것이 격려다. 칭찬은 대개 평가나 비교를 통해 찾는 경우가 많다. 너는 누구보다 잘했다는 식이다. '너는 어떤 아이'라고 딱지를 붙이는 건 피하셔야 한다. 격려라기 보다 부담이 될 거다. 과정이나 존재 자체를 두고 반응하는 것. 너는 이번에 운동을 정말 열심히 했다고 말해주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연휘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영재발굴단 | | 프레디 머큐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