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참견 재판' 서장훈, 마라맛 돌직구+사이다 입담 예고 [일문일답]
2024. 02.14(수) 11:40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국민 참견 재판' 서장훈이 사이다 활약을 예고했다.

오는 22일 밤 9시 첫 방송되는 SBS 파일럿 예능프로그램 '판사들의 S.O.S-국민 참견 재판'(이하 '국민 참견 재판')은 답답하기만 했던 뉴스 속 그 사건을 국민 대표 배심원들이 다시 되짚어보고 속 시원한 논쟁을 통해 현재의 국민 법 감정에 맞춰 새롭게 판결을 내려 보는 사이다 참견 프로젝트다.

대한민국을 뜨겁게 달궜던 그 때 그 사건에 대해 속시원히 참견해볼 국민 대표 배심원으로는 촌철살인 입담으로 주목받고 있는 시민 대표 서장훈, 서울대 물리학과 출신 이과 대표 이상윤, 남다른 공감을 이끌어낼 부모 대표 한혜진, 확신의 논리정연함으로 논쟁의 한 축을 담당할 문과 대표 타일러가 함께 한다.

첫 방송을 앞두고 서장훈은 "뉴스를 보면서 이해가 잘 안 가고 애매한 판결들을 접한 적이 있다. 그런 판결이 왜 나왔는지, 또 보통의 사람들은 어떻게 생각하는지 이야기해본다는 게 의미가 있다고 생각했다"며 '국민 참견 재판' 출연을 결심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그러면서 서장훈은 "법원의 판결은 존중하지만 현재 국민들의 마음은 어떠한가를 어느 정도 알아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라며 범죄 사건을 다루는 다른 프로그램들과의 차별점을 강조했다.

또한 서장훈은 녹화 도중 격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고 해 궁금증과 기대감을 동시에 불러일으킨다. 서장훈은 '국민 참견 재판'에서 그만의 '돌직구 사이다' 입담으로 시청자들의 답답한 속을 시원히 뚫어줄 전망이다.

SBS 파일럿 예능 '국민 참견 재판'은 오는 22일 밤 9시에 첫 방송된다.

◆ 이하 서장훈 일문일답

Q. '국민 참견 재판' 출연을 결심하게 된 계기는?
A. 뉴스를 보면서 이해가 잘 안 가고 애매한 판결들을 접한 적이 있다. 그런 판결이 왜 나왔는지, 또 보통의 사람들은 어떻게 생각하는지 이야기해본다는 게 의미가 있다고 생각해서 출연하게 되었다.

Q. 범죄 사건을 다루는 타 프로그램들과는 다른 '국민 참견 재판'만의 차별점은?
A. 법에 관해서 얘기했던 프로그램은 그리 많지는 않다. 법원의 판결은 존중하지만 지금 현재의 국민들의 마음은 어떠한가 어느 정도 알아볼 수 있는 프로그램인 것 같다.

Q. 녹화하면서 본인과 가장 의견이 잘 맞았던 배심원은?
A. 출연진들 모두 개성이 강하다. 아직까지는 다양한 의견들이 나오고 있어서 조금 더 녹화를 해봐야 누가 더 성향이 비슷한지 알 것 같다.

Q. 녹화하면서 격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던데, 서장훈만의 '사이다 멘트'가 나오는지 궁금하다.
A. 당연히 나온다. 그러나 어느 한쪽에 치우치지 않고 냉정함을 유지하려 애쓰고 있다.

Q. '미운 우리 새끼',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 이어 지난해에는 '덩치 서바이벌-먹찌빠'를 정규 편성 라인업에 올리며 'SBS 예능 정규 편성 요정'이 됐다. 올해는 '국민 참견 재판'을 하게 됐는데 정규 편성 가능성을 평가한다면?
A. 만약에 보시게 된다면 굉장히 의미 있는 프로그램이라고 여기실 것 같습니다. 그러다 보면 자연스럽게 정규도 가능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Q. 이미 녹화를 마쳤는데, 실제 판결과 '국민 참견 재판' 배심원들의 법 감정은 어느 정도 일치했는지
A. 일치하는 것도 있고 다른 것도 있었다. 각자의 주장이 차이가 큰 경우도 있었는데, 이런 점이 중요하기도 하고 재미있는 포인트가 될 것 같다.

Q. '국민 참견 재판'을 한마디로 표현한다면?
A. 법에 관하여 생각해보고 배워보는 새로운 형식의 프로그램이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S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국민 참견 재판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