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르' 크리스 헴스워스 "치매 확률 높은 유전자 갖고 있다" 고백
2022. 11.18(금) 14:59
크리스 헴스워스
크리스 헴스워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할리우드 배우 크리스 헴스워스가 알츠하이머 유전적 소인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17일(현지시간) 미국 CNN에 따르면 크리스 헴스워스는 내셔널지오그래픽 오리지널 웹 다큐멘터리 '리미트리스' 촬영 중 알츠하이머 발병 확률이 높은 APOE4 유전자 두 개를 갖고 있다는 걸 알게 됐다.

APOE4는 알츠하이머 발병 위험을 적게는 3배, 많게는 10배까지 늘릴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와 관련 크리스 헴스워스는 "할아버지가 알츠하이머 병을 앓고 있었기에 검사 결과에 많이 놀라진 않았다. 오히려 빨리 발견한 게 축복처럼 느껴지기도 한다. 위험을 미리 관리하고 예방할 수 있게 되지 않았냐"고 말했다.

한편 '리미트리스'는 크리스 헴스워스가 인체의 무한한 가능성에 도전하는 다큐멘터리로, 그는 촬영 중 빙하 서핑, 손발을 묶은 채로 다이빙, 100여 피트 위에서의 로프 클라이밍 등에 도전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디즈니+ '리미트리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크리스 헴스워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