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 팬서2' 레티티아 라이트 "내게 한국은 큰 의미"
2022. 10.28(금) 12:10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영화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의 배우 레티티아 라이트가 한국 관객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감독 라이언 쿠글러·배급 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화상 기자간담회 28일 생중계로 진행됐다. 레티티아 라이트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고, 라이언 쿠글러 감독이 부득이한 사정으로 불참했다.

이날 레티티아 라이트는 등장과 동시에 K-손하트를 보여줘 시선을 끌었다. 이어 그는 "전세계 적으로 팬들이 많이 계신 것으로 알고 있는데 한국 팬분들의 많은 사랑에도 감사드리고 싶다. 이 영화가 가진 주요 메시지가 있다면 희망에 대한 것인 것 같다. 인물들의 여정을 따라가면서 저희가 가지고 있는 감정적 변화와 앞으로 나아가는 모습에 관객분들도 공감하실 수 있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또 빼놓을 수 없는 건 모든 배우들이 고(故) 채드윅 보스만에 대한 애도와 추모를 함께 하고 있다는 점"이라는 그는 "배우 뿐만 아니라 티찰라 왕에 대해서도 인물들이 추모를 하는 과정에서 많은 과정에서 공감하고 감정적인 여정도 함께 하셨으면 좋겠다. 이 영화는 오락영화다. 여러 어드벤쳐가 가득하다 .깜짝 놀랄만한 서프라이즈도 보실 수 있을 것이다. 영화를 보시면서 즐거운 시간을 가지셨으면 좋겠다"고 귀띔했다.

끝으로 레티티아 라이트는 "한국은 저희에게 굉장히 큰 의미를 가지고 있다. 저희가 첫 영화를 부산에서 촬영했던 좋은 기억이 있는데 그 장면이 영화에 나온 것을 봤을 때 굉장히 멋있었다. 두 번째 영화에도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는 티찰라의 죽음 이후 위협에 빠진 '와칸다'를 지키기 위해 거대한 전쟁에 나서는 슈리(레티티아 라이트), 나키아(루피타 뇽오), 오코예(다나이 구리라), 라몬다(안젤라 바셋), 음바쿠(윈스턴 듀크)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오는 9일 개봉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블랙 팬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