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백서' 황승언 "연기를 향한 애정 다시 느낄 수 있었다"
2022. 06.16(목) 09:27
결혼백서, 황승언
결혼백서, 황승언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황승언이 '결혼백서' 종영 소감을 전했다.

황승언은 15일 종영한 카카오TV 오리지널 '결혼백서'(극본 최이랑·연출 송제영)에서 김나은(이연희)의 회사 동료이자 결혼에 관해 해탈한 현실주의자 최희선 역을 맡아 생활밀착형 연기로 안방극장의 공감을 자아냈다.

특히 대표 닭살커플 나은과 준형(이진욱)이 본격 결혼준비에 박차를 가하며 피할 수 없는 부딪힘에 불편한 싸움을 계속하고 있는 가운데 희선의 활약이 유독 돋보였다. 두 사람의 갈등의 골이 깊어질 때면 앞장서 싸움을 중재시켜 갈등을 매듭짓는 해결사 역할을 톡톡해 해낸 것. 덕분에 두 사람은 화해 후 결혼에 성공했고, 희선 역시 썸 아닌 썸을 타던 민우(송진우)에게 호감 시그널을 보내며 핑크빛 로맨스에 시동을 걸어 완벽한 해피엔딩을 맞았다.

작품을 끝낸 황승언은 "배우들과 대본도 많이 맞춰보고, 개인적인 친목을 다지기도 하고, 각자 나은이가 되기 위해, 희선이가 되기 위해, 수연이가 되기 위해 열심히 준비한 것 같다. 그렇게 준비하는 동안, '아 내가 이런 작업을 참 좋아했었지' 하고 오랜만에 느낄 수 있어서 좋았다. 행복한 작업에 참여할 수 있게 해 주신 감독님과 함께해 주신 모든 스태프, 배우분들에게 감사한 마음이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한편 황승언은 티빙 오리지널 '뉴노멀진'으로 열일 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카카오TV '결혼백서']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결혼백서 | 황승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