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일 합류, 하지원·강하늘 ‘커튼콜’ 출연
2022. 05.17(화) 08:53
베우 성동일
베우 성동일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성동일이 ‘커튼콜: 나무는 서서 죽는다’에 합류해 하지원, 강하늘과 연기 호흡을 맞춘다.

성동일은 최근 KBS 새 드라마 ‘커튼콜: 나무는 서서 죽는다’(극본 조성걸·연출 윤상호, 이하 ‘커튼콜’)에 출연 확정 소식을 전해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를 한몸에 받고 있다.

‘커튼콜’은 북에서 온 시한부 할머니의 마지막 소원을 이뤄주기 위해 귀순한 손자를 연기하는 한 남자의 연극에 얽힌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으로, 성동일은 극 중 ‘호텔 낙원’의 전(前) 지배인이자 총수의 오른팔인 정상철 역을 맡았다.

정상철은 총수 자금순을 제외하면 호텔 낙원에서 가장 오래 일한 직원으로, 총지배인까지 지냈던 인물이다. 그는 지배인의 자리에서 물러난 이후에도 총수의 수행비서처럼 그녀를 아직까지도 옆에서 보필하는 가족만큼이나 가까운 최측근이다. 정상철은 말 그대로 매너로 점철된 남자 같아 보이지만, 그 속에는 엄청난 카리스마를 품고 있다.

성동일은 영화와 드라마는 물론이며, 예능에서도 활발하게 활동하며 대중에게 강한 신뢰감을 주는 대한민국의 손꼽히는 명배우 중 한 명이다. tvN ‘고스트 닥터’, ‘지리산’을 비롯해 영화 ‘담보’, ‘변신’ 등 모든 장르와 캐릭터를 소화하는 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모두의 마음을 사로잡아 왔다. 그가 ‘커튼콜’을 통해 어떤 캐릭터를 선보이게 될지, 모두의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특히 다수 영화와 드라마를 통해 하지원, 강하늘과 연기 호흡을 맞췄던 성동일이 ‘커튼콜’에서 만들어 낼 대체불가 시너지에 기대가 한껏 상승하고 있다.

‘커튼콜’은 드라마 ‘달이 뜨는 강’, ‘바람과 구름과 비’, ‘사임당 빛의 일기’ 등을 연출한 윤상호 감독과 영화 ‘히트맨’, ‘청년경찰’ 등을 제작한 조성걸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곧 주연 배우 캐스팅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제작에 돌입할 계획이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디아이컴퍼니]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성동일 | 커튼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