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튼콜’ 노상현 “다양한 모습 선보여 값진 경험” 종영 소감
2022. 12.27(화) 11:29
커튼콜, 배우 노상현
커튼콜, 배우 노상현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커튼콜’의 배우 노상현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KBS2 월화드라마 ‘커튼콜’(극본 조성걸·연출 윤상호)은 시한부 할머니 자금순(고두심)의 소원을 이루어주기 위한 전대미문의 특명을 받은 유재헌(강하늘)의 지상 최대 사기극에 얽힌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27일 16화 에피소드를 마지막으로 막을 내리는 가운데 극 중 자금순의 진짜 손자 리문성 역으로 활약한 노상현이 작별 인사를 전했다.

노상현은 “어느덧 ‘커튼콜’이 끝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데요. 드라마를 시청해 주시고 문성이를 사랑해 주신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많은 선배님들과 훌륭하신 스태프분들과 촬영하면서 굉장히 즐거웠고, 저의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제게는 정말 값진 경험이었습니다.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마지막 화까지 함께 지켜봐 주세요. 내년에도 좋은 작품으로 인사드리겠습니다. 따듯한 연말 보내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노상현은 극 중 거친 삶을 살아온 리문성 역으로 활약, 날카로운 카리스마부터 사랑하는 아내를 향한 순애보까지 애틋하게 그려내며 한계 없는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했다. 북에서 건너왔다는 쉽지 않은 설정에도 순식간에 상황 속으로 몰입시키는 디테일한 감정 연기와 리얼한 액션 연기로 숨죽이며 드라마를 집중해서 보게 만든 것. 특히, 캐릭터에 완벽하게 이입된 열연으로 어릴 적 해맑게 미소 짓던 리문성이 위태로운 삶을 살게 된 서사를 탄탄히 쌓아 올린 노상현은 극의 또 다른 중심축에서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어나가며, 시청자들의 뇌리에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한편, 26일 공개된 15화 극 초반에는 자금순에 대한 원망으로 가득 찬 리문성이 호텔을 무너트리고, 할머니를 절망시킬 수만 있다면 무슨 일이든 하겠다며 복수를 다짐하는 충격적인 장면이 그려졌다. 하지만 이내 유재헌으로부터 자금순이 북에 있는 가족들을 그리워했음을 듣게 되었고, 그 간의 오해가 있었음을 알게 된 리문성이 많은 생각에 잠긴 모습을 보인 바. 단 1회만의 에피소드를 남겨두고 있는 가운데 과연 리문성이 할머니 자금순과 화해하고 마음을 돌릴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빅토리콘텐츠]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노상현 | 커튼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