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의진 "발라드로 솔로 데뷔, 소나무·유니티 멤버들 놀라더라"
2022. 03.03(목) 16:02
홍의진
홍의진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그룹 소나무, 유니티 출신 가수 홍의진이 솔로 가수로 데뷔한 소감을 전했다.

홍의진 첫 번째 싱글 앨범 '여덟 번째 봄' 발매 기념 온라인 미디어 쇼케이스가 3일 오후 2시에 진행됐다.

이날 홍의진은 "정말 오랜만인데, 이렇게 혼자 인사를 드리니 너무 떨린다. 새 보금자리인 멜로우엔터테인먼트에서의 첫 활동이라 어떤 모습으로 시작할지 많은 분들이 궁금해했을 거다. 회사를 옮기고 생일 팬미팅, 유튜브, 릴스 등을 꾸준히 하며 팬들과 소통하려 노력했다. 솔로로 시작하는 저에 대한 기대가 많더라. 그러나 기대에 부응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많았다. 그럴 때마다 회사에서도 화이팅을 주고, 자존감을 높여주려 노력했다. 그래서 좋은 분위기 속에서 준비를 마치고 이렇게 멋지게 나왔다. 오늘을 시작으로 더 좋은 모습, 다양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아서 너무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 가운데 홍의진의 데뷔곡 '여덟 번째 봄'은 힘든 시기가 지나고 좋은 일들이 온다는 위로의 메시지를 얼어붙은 겨울과 따스한 봄에 비유한 발라드 곡이다. V.O.S '뷰티풀 라이프(Beautiful Life)', 다비치 '이 사랑', 신효범 '사랑하게 될 줄 알았어'를 작업한 히트곡 제조기 이상규가 프로듀싱을 맡았고, 윤종신 '니가 뭐라고'를 공동 작업한 작곡가 박준식이 의기투합해 완성도를 높였다.

홍의진은 "많은 분들의 예상을 깨고 발라드로 인사를 드리고 됐다. 주변에서도 발라드라고 하니까 정말 많이 놀라더라. 가족들도 그렇고, 소나무 윤선, 유니티 멤버들도 발라드라는 거에 대해 놀라더라. 그래도 홀로서기를 하는 거니까 다들 응원과 축하를 많이 해줬다"라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멜로우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홍의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