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캐스팅' 출연 배우, 성추행·강간미수 논란에 연락 두절
2021. 01.11(월) 18:03
굿캐스팅 대장 김창수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출연 배우 성추행 강간미수 혐의 경찰조사
굿캐스팅 대장 김창수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출연 배우 성추행 강간미수 혐의 경찰조사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굿캐스팅' 출연 배우 A씨가 성추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 가운데, A씨로 지목된 배우가 돌연 SNS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11일 스포츠경향은 지난 12월 23일 경기도 모 지역에서 A씨가 B씨에게 추악한 일을 벌여, 성추행 및 강간미수 혐의로 관련 사건이 경찰조사 중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사건 당일 B씨에게 지인들과 함께 술자리를 하자며 불러냈다. 이후 A씨는 B씨를 뒤에서 껴안고, 성적인 농담과 바지를 탈의하는 등 성추행을 했다. 이를 뿌리치는 과정에서 B씨는 온몸에 멍이 들었다고.

이후 B씨는 경찰에 신고했고, 피해자 조사를 마친 상태다. 가해자 A씨는 16일 경찰 조사를 앞두고 있다. 현재 B씨는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으며 가해자에 대한 법적 처벌을 강력하게 원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가해자 A씨는 영화 '대장 김창수'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드라마 '굿캐스팅' 등에 출연한 바 있으며 최근에도 영화 촬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A씨에게 사실 확인 차 연락을 했지만, A씨는 연락을 받지 않은 채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누리꾼들은 A씨의 필모그래피를 토대로 한 배우를 A씨로 지목, SNS에 비난 댓글을 게재하고 있다. 이에 해당 배우는 SNS를 비공개로 전환한 상태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굿캐스팅 | 대장 김창수 |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싸이월드공감